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아유경제_사회] 갈비만 리필했다고… 유명 갈비집 지점, 밥 먹던 손님 쫓아냈다이달 29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폭로 글 올라와
“다시는 제발 오지 마세요”, “개갑질” 등 모욕적 언사도 받아
▲ 어제(28일)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유명 갈비 무한리필 체인점에서 갈비 리필을 요구했다는 이유로 쫓겨났다는 사연을 담은 글이 올라왔다. 사진 속 안내문구에는 갈비만 리필이 가능하다는 내용이 확연히 드러나있다.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아유경제=권혜진 기자] 유명 갈비 무한리필 체인점에서 한 손님이 부모님을 모시고 밥을 먹다가 쫓겨난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다. 취재 결과 해당 프랜차이즈는 지점주를 교체한 것으로 파악됐다.

어제(28일) 오후 2시 40분경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 ‘유명한 갈비무한리필 체인점에서 밥먹다 쫓겨났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을 토대로 상황을 재구성하면 글쓴이 A씨는 부모님을 모시고 한 갈비 무한리필 체인점을 찾았다. 이 프랜차이즈는 목살과 앞다리살, 돼지갈비로 구성된 요리를 기본으로 제공하는데, 원하는 손님의 경우 갈비만 준다는 안내 문구가 테이블 곳곳에 붙어있었다고 한다.

A씨 가족은 직원에게 첫 번째 리필을 하며 갈비로만 고기를 채워줄 것을 주문했다. 이후 사장이 테이블로 찾아와 “우리는 갈비만 드리지 않는다”고 말했다. 사장은 “그건 본사 지침이라 그렇고 우리는 안 된다”고 재차 거부했다.

A씨 가족이 이유를 묻자, 사장은 “나가세요. 저희는 그렇게 못 드리니까 나가시면 됩니다”라며 A씨 가족을 내쫓았다고 한다. 사장은 “갈비가 다 떨어져서 못 드리니까 나가시라고요”, “돈 안 받을 거니까 그대로 나가세요”, “다시는 제발 오지 마세요” 등 손님에게 모욕적으로 느껴질 수 있는 언사를 던졌다.

이후 화가 난 A씨가 사장의 손목을 잡으려 하자 사장은 “만지지 말라”며 “개갑질하지 말고 나가세요”라고 화를 냈다.

A씨는 “가게 측이 미리 양해를 구했다면 기분이 나쁘지 않을 상황”이었다며 “프랜차이즈 브랜드는 잘못이 없다. 피해보상은 바라지도 않으니 해당 점주의 진심 어린 사과를 듣고 싶다”며 글을 마무리했다.

이에 해당 글에는 해당 지점 점주를 비판하는 댓글이 줄을 이었다. 물론 양측의 이야기를 다 들어봐야 한다는 입장도 있었다.

본지 취재결과 해당 지점은 ‘유명 갈비 체인 미아점’인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식당을 운영하는 관계자는 “해당 사건에 대해 자세한 경위를 듣고자 글쓴이와 접촉 중”이라며 “차후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해당 점주를 비롯해 체인점에 대한 교육을 강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본사 관계자에 따르면 해당 지점주는 퇴사하고 올해 7월 1일자로 다른 지점주가 맡아서 매장을 운영 중이다.

권혜진 기자  koreaareyou@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