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연예
[아유경제_연예] 홍석천 “익명 보장 검사 가능… 클럽 방문자 용기 내 검사 받아야”“‘아웃팅’ 걱정 크겠지만 건강과 안전이 우선” 검사 호소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방송인 홍석천(49)이 이태원 클럽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집단감염 사태에 대해 “지금 당장 용기를 내서 검사에 임해달라”고 권유했다.

홍석천은 12일 자신의 SNS에 “성소수자는 자신의 정체성이 가족에게, 지인에게, 사회에 알려지는 게 두려운 게 사실”이라며 “이번 일이 참 안타깝고 걱정스럽다”고 심정을 밝혔다.

이어 “무엇보다 아직도 검진을 받지 않고 연락이 안 되는 사람들이 너무 많다는 것이 가장 우려된다”며 “익명 보장 검사가 가능하다고 하니 지금이라도 당장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아웃팅(성 정체성이 타인에 의해 강제로 공개되는 것)에 대한 걱정이 크다는 건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면서도 “지금은 그 무엇보다도 본인과 가족, 그리고 사회의 건강과 안전이 우선”이라며 검사에 임할 것을 독려했다.

홍석천의 이 같은 호소는 지난 5월 초 황금연휴 기간 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이태원 클럽 중 성소수자가 자주 이용하는 시설이 포함돼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나온 것으로 보인다. 해당 클럽 방문자들이 신분 노출 우려 때문에 검사를 꺼리자, 홍석천은 이들이 방역에 협조하고 적극적으로 검사받을 것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