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자수첩
[아유경제_기자수첩] 언론의 공영성과 기레기에 대한 고찰

[아유경제=조은비 기자] 그간 즐겨보던 동물 관련 컨텐츠 유튜버의 학대의혹 등을 폭로하는 내용이 SNS 상에서 화제가 됐을 때였다. 아직 확실한 입장이 나오지 않은 상황에서 기자는 지인과 함께 폭로 내용이 사실일지 아닐지에 대해 대화를 나누고 있었다.

“기사도 떴으니까 믿을 만한 소식이지 않을까?” 친구의 말에 기자의 입에서는 1초의 고민도 없이 “글쎄 그렇지만도 않을걸”이라는 대답이 나왔다.

그간 수많은 오보 및 정정보도를 내는 언론의 모습과, 객관성을 추구한다고 해도 알려지지 않은 정보가 새로이 나타나기 전까지는 현재의 판단을 100% 확신하지는 못하는 현실을 반영해 나온 대답이었다.

“그런데 잘못 쓴 기사에 대해서는 처벌이 이뤄지니까, 기자들이 조심하지 않아?” 이어진 지인의 물음에도 기자는 쉽사리 수긍할 수가 없었다. 사실 가짜뉴스를 생산한 기자가 처벌을 받는 모습을 본 기억이 적기 때문이다.

대화를 나눈 다음날 논란 가운데 있던 유튜버의 폭로 내용 중 일부가 사실이었음이 드러났지만 이와 별개로 당시 나눴던 지인과의 대화는 기자에게 ‘언론의 공영성’에 대해 돌이켜보게 하는 계기가 됐다.

‘기사가 떴으니까’, ‘오보일 경우 처벌을 받으니까’ 믿을만하다는 판단은 언론이 여타 다른 SNS 등과 달리 그나마 객관성ㆍ신뢰성 있는 정보를 전한다는 전제하에 이뤄지는 판단이다.

한 사회를 사람으로 비유했을 때, 언론이 그중 맡는 역할은 ‘눈과 귀’ 즉 감시의 역할에 가까운데, 전달해주는 정보가 틀린 정보였다면 도리어 그 눈을 가리고 제대로 된 판단을 내리는 것을 방해하는 악영향을 끼치게 된다.

그저 정보의 업데이트가 늦어 사실과 다른 정보를 전했다면, 빠른 정정보도로 만회가 되지만, 이를 넘어서 권력을 견제하고 국민과 손을 잡아야 할 언론이 권력과 손잡고 부러 국민의 눈을 가리고 있다는 의혹이 들면서 기자와 쓰레기를 합한 단어인 ‘기레기’라는 욕을 먹게 되는 상황까지 오게 된 것이다.

언론도 이러한 질타의 시선을 모르는 것이 아니기에 언론 혁신, 개혁, 변화를 추구하고 있지만 ‘디지털뉴스리포트 2019’에서 공개한 언론 신뢰도 조사에서 전 세계 38개국 중에서 38등을 기록하는 등 아직 공영성에 대한 신뢰를 얻기에는 갈 길이 멀어 보인다.

언젠가 ‘기사가 떴으니까 믿을 만한 소식이지 않냐’고 같은 질문을 물어오는 사람이 있을 때 ‘당연하지’라고 확답하는 호사까지는 바라지도 않는다. 다만 ‘그럴 수도 있겠다’는 긍정적인 답변이 나올 수 있는 환경이 되는 것이 기자의 작은 바람이다.

조은비 기자  qlvkbam@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은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