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종합
[아유경제_부동산] LH “광주광역시에 ‘주거+창작공간’ 결합한 공공주택 조성”
▲ 업무 협약식. <제공=LH>

[아유경제=박휴선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광주광역시에서 새로운 행복주택 사업을 추진한다.

지난 24일 LH는 광주시청에서 광주시 및 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과 ‘창작레지던시 행복주택 사업추진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창작레지던시 행복주택’은 문화콘텐츠산업에 종사하는 청년들이 안정적인 주거환경 아래 창작활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주거와 창작공간을 결합한 주택이다.

LH는 광주시 내 문화산업 종사자 1840여 명 중 60% 이상이 청년층인 만큼, 창작레지던시 행복주택을 주변시세의 72% 수준으로 공급해 문화산업 핵심인력인 청년층의 주거부담을 완화하고 문화콘텐츠 기업의 성장에 기여할 계획이다.

협약에 따라 LH는 광주시가 제공하는 유휴 공공부지에 행복주택을 건설ㆍ공급하고, 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은 관련업계 종사자를 대상으로 입주자를 모집해 시설을 운영하기로 했다.

첫 사업 대상지로는 광주시 남구 사동의 청년예술인지원센터부지가 검토되고 있으며, 3개 기관은 해당 부지를 활용해 국토교통부의 ‘일자리연계형 지원주택’ 공모에 참여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변창흠 LH 사장은 “문화콘텐츠산업 종사자들에 편안히 거주하면서 창작활동을 함께 할 수 있는 복합공간을 제공하면, 지속가능한 산업 발전에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된다. 앞으로도 LH는 지자체와 긴밀히 협력해 유익한 사업을 발굴하겠다”라고 말했다.

박휴선 기자  au.hspark92@gmail.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휴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