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아유경제_사회] 이용수 할머니 “정대협이 위안부 피해자 이용했다” 기자회견

[아유경제=조은비 기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가 2차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군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이하 정의연대)ㆍ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이하 정대협)ㆍ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당선인 등을 비판했다.

이 할머니는 25일 오후 대구광역시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 호텔에서 2차 기자회견을 열고 정대협 측이 위안부 할머니를 이용했다고 주장했다.

이 할머니는 “정대협이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팔아먹었다”며 “고(故) 김복동 할머니도 미국으로든 어디든 이리저리 끌고 다니면서 모금에 이용했다”고 토로했다.

또한 정대협이 돈을 모금하는 이유 등에 대해 정작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은 제대로 알지 못했다는 사실도 언급했다. 이 할머니는 1992년 정대협 모임에 처음 갔을 때를 회상하며 “이때부터 모금하는 걸 봤지만 왜 하는지도 몰랐다”고 전했다.

이어 윤 당선인을 용서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서는 “윤 당선인이 얼마 전 갑자기 찾아온 날 ‘마지막이다’라는 생각에 안아주고 눈물을 흘렸던 것일 뿐 무언가를 용서해서 그런 것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아울러 수요집회 등 정의연대가 주축이 된 위안부 피해자 인권 운동에 대해서는 반일감정을 앞세우기보다 한일 양국 학생들에게 올바른 역사교육이 이뤄지는 방식으로 위안부 문제를 다뤄야 한다고 당부했다.

조은비 기자  qlvkbam@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은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