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아유경제_사회] 가세연, 박모 씨 지목에… KBS “경찰 수사 결과 기다리겠다”

[아유경제=박휴선 기자]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가 KBS 몰카 용의자로 2018년 KBS 32기 공채 출신 개그맨 박모 씨를 지목했다.

지난 2일 저녁 가세연 라이브 방송에서 진행자들은 “KBS에 있는 지인에게 확인했다”라며 “알아봤더니 개그맨들 사이에서는 이미 다 알려져 있었다”라고 주장했다.

이날 방송을 통해 가세연은 박모 씨의 실명은 언급하지 않았지만, 글과 함께 박씨의 사진을 게재하며 사실상 그를 이번 몰카 사건의 용의자로 지목했다. 현재 박씨는 그간 공개로 돼 있던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한 상태다.

한편, KBS 측은 KBS 공채 개그맨이 용의자로 거론되고 있는 상황과 관련해 “무죄추정의 원칙이 있듯이 KBS에서는 우선적으로 경찰의 수사 결과 발표를 기다리고 있다”라며 “수사 결과가 나오지 않은 상태에서 섣불리 입장을 밝힐 수 없을 것 같다”라고 전했다.

이어서 지난 3일에는 “불법 촬영기기 사건, 재발 방지와 피해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연구동 건물에서 불법 촬영기기가 발견된 것과 관련해 엄중하게 받아들이며, 재발 방지와 피해 예방을 위한 대책을 마련해 시행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박휴선 기자  au.hspark92@gmail.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휴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