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아유경제_사회] 이마트 트레이더스, 일회용 마스크 2000만 장 푼다… 1인당 1박스 ‘제한’

[아유경제=박휴선 기자] 이마트 트레이더스가 일회용 마스크 1년 치 물량인 약 2000만 장을 확보해 내일(6일)부터 판매에 들어간다.

오늘(5일) 이마트 트레이더스는 오는 6일부터 일회용 마스크 2000만 장을 전국 18개 점포에서 판매한다고 밝혔다.

트레이더스가 이번에 판매하는 상품은 MB 필터가 포함된 삼중 구조의 일회용 마스크로, 장당 가격은 320원이다. 구매개수는 1인당 1박스(50개)로 제한된다.

최근 날씨가 더워지면서 호흡이 어려운 KF 마스크보다 일회용 마스크를 찾는 고객들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해 대규모 물량을 준비했다고 트레이더스는 설명했다.

일회용 마스크를 4인 가족이 30일 동안 매일 사용할 경우 마스크 구매 비용은 총 3만8400원으로, KF 마스크 대비 20% 수준에 불과하다. 또 트레이더스는 유치원 및 초등학교 개학으로 최근 수요가 높아진 소형 일회용 마스크도 대형과 동일한 가격에 판매해 소비자들의 마스크 구매 비용 부담을 낮춘다는 방침이다.

성하용 트레이더스 매입 담당은 “소비자들에게 일회용 마스크를 저렴한 가격에 공급하기 위해 수많은 협력업체를 물색해 이번 판매를 기획했다”라며 “소비자들이 트레이더스에 오면 언제든지 마스크 구매가 가능하도록 역대급 물량을 공수했다”라고 말했다.

박휴선 기자  au.hspark92@gmail.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휴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