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아유경제_사회] 시민단체 “중도 유적지, 역사문화권 지정 가치 충분” 기자회견

[아유경제=조은비 기자] 역사문화권 지정추진 범시민대책위(공동대표 정철, 이정희ㆍ이하 역사지정 대책위)가 1일 오후 2시 문화재청 앞에서 강원 춘천시 중도동 일원에 위치한 중도 유적지 일대의 역사문화권 지정을 촉구하고, 중도 유적지에 세워지는 레고랜드 복합테마파크 공사 중단을 요구하는 성명서 발표 및 기자회견을 개최한다고 지난달(6월) 30일 밝혔다.

역사지정 대책위는 이날 성명서 발표 및 기자회견을 통해 ▲중도 유적지를 훼손시키는 레고랜드 공사 중단 ▲중도 유적지 일대 역사문화권 지정 타탕성 조사 실시를 촉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역사지정 대책위는 “중도 유직지의 유물ㆍ유적은 새로운 사료특성, 분포특징, 대량 발굴 등으로 인해 세계사와 한국사를 새로이 써야 할 만큼 의의가 대단히 높다”라며 “올해 5월 국회에서 통과된 「역사문화권 정비 등에 관한 특별법(이하 특별법)」에 의거해 기존 6대 역사문화권에 이어 중도 유적지 일대를 또 하나의 역사문화권으로 지정할 가치가 충분하다”고 짚었다.

올해 5월 20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특별법은 ▲고구려ㆍ백제ㆍ신라ㆍ가야ㆍ마한ㆍ탐라 역사문화권 정의 ▲문화재청에 역사문화권정비위원회 설치 ▲지자체장이 문화재청장에게 역사문화권 정비 시행계획을 제출하고 승인 받을 수 있도록 허가하는 등의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해당 법은 정부 공포 이후 1년이 경과한 날부터 시행되게 된다.

한편, 중도 유적지에서는 2013년 발굴조사 결과 청동기 및 고조선 시대 마을 모습을 그대로 구현할 수 있을 정도 규모의 국내 최대 물량의 유적들이 대거 발견됐다. 하지만 레고랜드코리아와 강원도는 지난 5월 21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내년 7월 레고랜드의 개장이 가능할 것”이라고 밝혀 유적ㆍ유물 훼손에 대한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조은비 기자  qlvkbam@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은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