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경제뉴스
[아유경제_경제] 금감원 “코로나19 피해 대비… 소상공인 지원 체계 구축”

[아유경제=조은비 기자] 금융감독원(이하 금감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해 소상공인ㆍ자영업자 위기관리 지원체계를 구축ㆍ운영하기로 했다고 이달 2일 밝혔다.

먼저 금감원은 ‘소상공인ㆍ자영업자 위기관리 현장지원단’을 설치해 금융지원 상황 등을 분석하고, 현장의 건의사항 등을 파악할 예정이다.

현장지원단의 단장은 조영익 금감원 소비자피해예방 부원장보가 맡아 운영하며 산하에는 특별상담센터를 설치해 금융애로를 점검하고, 금융지원 상황 분석과 사전지원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또한 현장청취반의 운영을 통해 코로나19 피해가 큰 업종이나 상권별 현황을 파악하고, 소상공인ㆍ자영업자의 지원을 독려한다.

아울러 기존에 일부 은행에서만 시행하고 있던 ‘개인사업자대출119’ 프로그램을 모든 은행에서 운영할 수 있도록 확대할 예정이다. ‘개인사업자대출119’는 일시적 자금난 등으로 연체 우려가 있는 자영업자에게 만기연장ㆍ이자감면ㆍ분할상환 등을 제공해 부담을 경감해주는 은행 프로그램이다.

이 밖에 금감원은 ‘경영컨설팅센터’도 확대해 운영한다.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기존의 창업 중심 컨설팅에서 위기관리 컨설팅 체계로 재편하고 자영업자의 매출ㆍ수익 회복을 지원하겠다는 방침이다.

조은비 기자  qlvkbam@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은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