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아유경제_국제] “러시아, 오는 2주 이내로 코로나19 백신 첫 승인할 것”CNN “안전성ㆍ효능 검증 안 돼” 우려 제기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러시아 정부가 2주 이내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백신을 승인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CNN은 지난 28일(현지시간) 러시아 정부 관계자 말을 인용해 ‘러시아가 오는 8월 10일 이전에 코로나19 백신 사용을 허가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보도했다. 

해당 백신은 러시아 보건부 산하 가말레야 국립 전염병ㆍ미생물학 센터에서 개발한 약품으로, 이 약품은 현재 2단계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가 예정대로 오는 8월 초까지 백신을 상용화할 경우 코로나19 백신으로는 세계 최초의 승인국이 된다. 러시아 보건부는 자국 백신을 승인한 이후 의료진에게 가장 먼저 접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이 같은 계획에 대해 CNN은 해당 백신의 안전성과 효과성이 검증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러시아는 그간 백신 실험에 대한 과학적 자료를 국제 학술지 등에 공개하지 않았으며, 해당 백신은 임상시험도 아직 끝마치지 않은 상태다.

한편, 러시아 국방부는 군인 자원자들을 백신 임상에 투여하겠다고 밝혔다. 백신 프로젝트의 책임자인 알렉산데르 긴스부르크는 자신도 이미 백신을 맞았다고 CNN에 말했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