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행정·지자체
[아유경제_정치] 국세청장에 김대지, 개인정보보호위원장에 윤종인 내정개인정보보호부위원장에 최영진 내정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30일 신임 국세청장에 김대지(53) 현 국세청 차장을 내정했다. 신설되는 개인정보보호위원회의 위원장(장관급) 자리에는 윤종인(56) 현 행정안전부 차관을, 부위원장(차관급) 자리에는 최영진(53) 4차산업혁명위원회 지원단장을 각각 임명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이 같은 인사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김대지 국세청장 내정자는 부산 내성고를 졸업해 서울대 경영학과를 나왔다. 행정고시 36회에 합격해 국세청 부동산거래관리과장, 중부지방국세청 조사2국장, 서울지방국세청 조사1국장으로 근무했고 부산지방국세청장을 역임했다. 현재까지 국세청 차장으로 일했다.

강 대변인은 “김 내정자는 국세청에서 약 20년간 근무해 현장 경험이 풍부하다. 국세행정 전반을 이해하고 있고, 업무기획력도 함께 갖추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며 “국세행정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더욱 높여 국민의 신뢰를 제고하고 국세행정 혁신을 통해 민생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 내정자는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의 인사청문회를 거친 후 문 대통령이 임명할 예정이다.

장관급인 윤종인 위원장은 서울 상문고를 나와 서울대에서 서양사학과와 행정학 석사 학위를 받았다. 미국 조지아대학교에서 행정학 박사를 수료했다.

강 대변인은 “윤 내정자는 행정혁신과 조직, 지방행정을 두루 경험한 전문가다. 정부혁신과 자치분권을 성공적으로 추진해왔다는 평가를 받는다”며 “특히 개인정보보호위 상임위원 재직 시 신기술과 장비 확산에 따른 개인정보 보호체계 개선과 국제협력 강화에 기여했다”고 밝혔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