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보도자료
[아유경제_사회] 코로나19 신규 확진 110명… 부산광역시 요양병원 집단감염 여파지역발생 95명ㆍ해외유입 15명… 해뜨락 요양병원 누적 53명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부산광역시 해뜨락 요양병원에서 발발한 집단감염의 여파로 1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가 110명 발생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밤 12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10명 늘어 누적2만4988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는 전날(84명)보다 26명 늘어 다시 세 자릿수로 올라섰다.

이날 지역발생은 95명, 해외유입은 15명으로 집계됐다. 지역발생의 경우 부산 북구 해뜨락 요양병원의 집단감염(누적 확진자 53명) 사례가 통계에 반영돼 부산시에서만 54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다음으로 서울시 22명, 인천광역시 11명, 경기 6명 등 수도권에서 39명이 나왔다. 그 외 지역은 대전광역시ㆍ강원 각 1명이다.

해외유입 확진자 15명 가운데 6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다. 나머지 9명은 서울시(3명), 경기(2명), 부산시ㆍ충북ㆍ전북ㆍ경북(각 1명) 등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1명 늘어 누적 439명이 됐다. 위ㆍ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3명 줄어 82명이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