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연예
[아유경제_연예] ‘비혼모’ 삶 선택한 방송인 사유리, 아들 출산미혼 상태서 정자 기증받아… 지난 4일 일본서 출산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일본 출신 방송인 사유리가 ‘비혼모’의 삶을 선택하며 출산 소식을 알렸다.

지난 16일 사유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지난 4일 한 아들의 엄마가 됐다”며 “모든 사람들에게 감사한다고 전해주고 싶다. 지금까지 자기 자신을 위주로 살아왔던 제가 앞으로 아들을 위해서 살겠다”는 글을 올렸다.

이어 “비혼모가 되는 것이 쉬운 결정은 아니었지만, 부끄러운 결정도 아니다”라며 “나를 자랑스러운 어머니로 만들어준 아들에게 감사하고 싶다”고 했다.

이날 KBS ‘뉴스9’은 미혼 상태인 사유리가 지난 4일 정자은행에 보관돼 있던 한 남성의 정자를 기증받아 일본에서 남자 아이를 출산했다고 보도했다. 

사유리는 방송을 통해 “지난해 생리불순으로 산부인과를 찾았지만, 난소 기능이 48살이라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자연임신도 어렵고 지금 당장 시험관을 하더라도 성공확률이 높지 않다고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아무리 생각해도 사랑하지 않는 사람을 급하게 찾아서 결혼하는 것은 힘들었다. 한국에서는 결혼하지 않은 사람에게는 모든 게 불법이었다”라며 일본에서 정자 기증을 받아 출산한 이유를 설명했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