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보도자료
[아유경제_사회] 삼성전자 수원사업장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건물 폐쇄R5 건물 근무 직원, 18일 새벽 확진 판정…  근무동 폐쇄 후 긴급 방역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삼성전자 수원사업장에서 근무하는 직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사업장 근무동이 폐쇄됐다.

삼성전자는 수원사업장 R5 건물에 근무하는 직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18일 밝혔다.

이에 삼성전자는 해당 직원이 근무하던 수원사업장 모바일연구소 건물 전체를 이날 하루 폐쇄하고 긴급 방역을 실시하기로 했다. 또한 이 건물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에게 재택근무에 임하도록 지침을 전달했다.

확진 판정을 받은 직원이 근무하던 층은 오는 20일까지 폐쇄하기로 했다. 감염된 직원은 지인이 코로나19 확진 사실이 확인되자 지난 17일 검사를 받았고, 18일 새벽 확진 판정을 받았다.

회사는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라 확진자가 발생한 건물의 소독 및 방역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