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종합
[아유경제_부동산] 한국부동산원, 집값 통계 개선 나서… 표본 수 3배 ↑주간 통계 표본 9400가구서 3만2000가구로 ‘확대’
▲ 표본 수 확대안. <제공=한국부동산원>

[아유경제=김필중 기자] 한국부동산원이 주택가격 통계의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표본 수를 3배 이상 늘리고 외부 전문가의 검증을 받는 등 개선 방안을 마련했다.

한국부동산원은 지난 30일 국가통계위원회 심의ㆍ의결을 거쳐 ‘전국 주택가격 동향조사 개선 방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번 방안은 주택가격 조사와 지수 작성에 검증을 강화해 국가 승인 통계의 신뢰성을 높인다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현재 통계청의 품질 진단과 내부 검증을 거치고 있지만 외부의 검증이 부족하다는 지적을 개선한 것이다.

이에 따라 한국부동산원은 내년 1월 주택ㆍ통계학계 관련 전문가와 민간분야 통계 작성기관이 참여하는 ‘주택통계 지수검증위원회’를 신설한다는 방침이다.

표본 수가 민간 조사기관에 비해 부족한 문제도 개선에 나선다. 현재 주간 통계에는 아파트 9400가구, 월간 통계에서는 아파트 1만7190가구와 주택종합 2만8360가구를 표본으로 한다.

앞으로는 주간 아파트 표본 수를 3만2000가구로 늘리고, 월간 통계에서도 아파트를 3만5000가구, 주택 종합 4만6000가구로 확대키로 했다. 표본 규모는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지역별 유의성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표본 배분 및 추출 방식도 개선된다. 그동안 지역별 재고량, 주택 규모 및 건령 등을 기준으로 표본을 설계했다. 앞으로는 가격 분포를 감안한 표본 추출을 통해 표본을 재설계해 모집단 정보 반영도를 개선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조사 표본 및 확정일자가 확보된 신규계약을 중심으로 생산돼 온 전월세 통계를 임대차 신고제 도입 후에는 갱신계약 등을 포함해 전체 임대차 가구의 현황 파악이 가능해지는 점을 감안해 신고 정보를 활용한 개선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김학규 한국부동산원 원장은 “이번 개선 방안을 통해 정확하고 적시성 있는 통계를 생산하는데 주력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주택통계의 신뢰성 강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필중 기자  kpj11@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