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경제정책
[아유경제_경제] 경기도, 전 도민에 ‘1인당 10만 원’ 지급 확정이재명 “2차 재난기본소득 집행”… 지급 시기 조율 중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이재명 지사가 전 경기도민에게 10만 원씩 지급하는 ‘2차 재난기본소득 지급’ 방침을 확정했다.

경기도는 19일 ‘재난기본소득 관련 당 공식 입장에 대한 이재명 지사 측 입장’이라는 공지를 통해 “당의 공식 입장은 지자체의 자율권을 존중하되 방역 상황을 충분히 고려해야 한다는 것이었고, 대통령님 기자회견 말씀과 크게 다르지 않다”며 “당의 의견을 존중하고, 방역 상황을 충분히 감안해 2차 재난기본소득의 집행 시기와 지급 대상, 지급 수단 등을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원장이 지자체별 재난지원금 지급과 관련, 지난 18일 오후 이 지사에게 입장을 전달한 데 따른 경기도의 방침을 밝힌 것이다.

이와 관련해 경기도는 당초 검토한 계획대로 지급을 추진하되, 설 명절 전 지급이 방역에 혼선을 줄 수 있다는 지적을 놓고 지급 시기를 고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기도 관계자는 “설 이후에 지급하면 재난지원금의 효력을 약화시킬 수 있다”며 설 전 지급 방침에 무게를 두면서도 “확진자 발생 규모 등 방역 상황을 두루 고려해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8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정부의 재난지원만으로 충분하지 않을 경우 지자체가 얼마든지 보완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이에 이 지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국난을 극복하고 민생을 살리기 위한 경기도의 노력을 이해해주시고 수용해주셨다”며 지급 방침을 분명히 했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