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보도자료
[아유경제_사회] 4층 창밖으로 신생아 던진 친모, 영아살해 혐의 구속법원, “도주우려” 구속영장 발부… 친모, “출산 당시 사산한 상태” 혐의 부인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출산 직후 4층 창밖으로 아기를 던져 숨지게 한 친모가 경찰에 구속됐다.

일산서부경찰서는 영아살해 혐의로 20대 여성 A씨를 구속했다고 지난 21일 밝혔다. 의정부지법 고양지원은 이날 “A씨가 도주우려가 있고 범죄 혐의가 소명된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6일 오전 경기 고양시 일산서구 소재 자택 화장실에서 여아를 혼자 출산한 뒤 4층 창밖으로 던져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같은 날 오후 1시께 지나가던 주민이 숨진 신생아를 발견해 신고했다. 당시 한파주의보가 발효 중인 혹한 속에서 아기는 알몸 상태로, 탯줄도 그대로 달려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부검 결과 아기는 추락하면서 받은 충격으로 척추와 두개골이 골절돼 사망했다.

A씨는 경찰 조사 과정에서 아기를 창밖으로 던진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출산 당시 이미 사산한 상태였다”고 영아살해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