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보도자료
[아유경제_사회] 전인권, 조망권 시비로 이웃집에 기왓장 투척… 경찰 조사‘옆집이 지붕 높여 조망권 침해돼… 던진 건 기왓장 아닌 돌’ 일부 혐의 부인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가수 전인권(67)이 이웃집 대문에 기왓장을 던진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22일 경찰에 따르면 종로경찰서는 최근 전인권을 재물손괴 혐의 피의자로 불러 조사했다.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 거주 중인 전인권은 옆집이 1m 이상 지붕을 높이는 공사를 해 자신의 조망권을 침해했다며 마찰을 빚었고, 지난해 9월 이웃집 대문에 기왓장을 던진 것으로 전해졌다.

전인권은 경찰 조사에서 ‘돌을 던진 기억은 있으나 기왓장은 아니다’라고 말하는 등 혐의를 일부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목격자와 주변 CCTV 등 증거를 조사할 예정이다.

전인권은 1979년 밴드 ‘따로 또 같이’로 데뷔한 후 그룹 ‘들국화’의 메인보컬로 ‘행진’, ‘그것만이 내 세상’ 등을 히트시켰다. 지난해 11월에는 심사위원으로 출연 중이던 종합편성채널 JTBC 음악 예능 ‘싱어게인-무명가수전’에서 개인 사정으로 하차했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