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국회·정당
[아유경제_경제] 이낙연 “4차 재난지원금, 늦지 않게 충분한 규모 추경 편성할 것”“작년 재정 적자, 주요국 중 가장 낮아… 나라 곳간 적절히 풀어야 할 때”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차 재난지원금에 대해 “늦지 않게, 충분한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이하 추경)안을 편성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2일 오전 국회 본회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추경 편성에서는 맞춤형 지원과 전 국민 지원을 함께 협의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방역 조치로 벼랑에 몰린 취약계층과 피해계층은 두텁게 돕겠다”며 “경기 진작을 위한 전 국민 지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이를 살피며 지급 시기를 결정하겠다. 적절한 단계에서 야당과도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이어서 “사상 최대인 558조 원의 올해 예산도 상반기에 72.4%를 집행할 계획이다. 그래도 부족하다”며 “작년 재정 적자는 주요 42개국에서 가장 낮은 편이었다. 국가채무 증가가 전례 없이 가파른 것은 사실이지만, 그러나 나라 곳간을 적절히 풀어야 할 때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당장 보호하지 않으면 쓰러질 사람이 적지 않고, 쓰러진 뒤에 일어서는 것은 더 힘들다”며 “비상한 위기에는 비상한 대응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