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문화
[아유경제_문화] 경기도사이버도서관, 전자책 대출 순위 공개… ‘침묵의 봄’ 1위

[아유경제=조은비 기자] 경기사이버도서관에서 지난해 가장 많은 대출이력을 남긴 도서 순위가 발표됐다.

지난 4일 경기도사이버도서관에 따르면 2020년 전자책 대출이력 103만 건을 분석한 결과 레이첼 카슨의 ‘침묵의 봄’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권기헌 ‘질문하는 힘’ ▲데보라 엘리스 ‘택시소년’ ▲트리나 포올러스 ‘꽃들에게 희망을’ ▲김정희 ‘소설처럼 아름다운 수학 이야기’ ▲홍윤철 ‘질병의 탄생’ ▲이랑 ‘4차 산업혁명 새로운 직업 이야기’ ▲정재찬 ‘시를 잊은 그대에게’ ▲마르탱 파주 ‘나는 아무 생각이 없다’ ▲미하엘 엔데 ‘모모’ 순으로 2~10위를 기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 여파로 지난해 전자책 대출건수는 2019년 52만179건보다 약 2배 늘어난 수치를 보였다. 또 대출순위가 높은 도서 대부분이 학생 교과 관련 지원 도서에 해당해 온라인 원격수업에 의한 이용률이 반영된 것으로 분석됐다.

오디오북과 동영상 자료 부문에서는 ▲백세희 ‘죽고 싶지만 떡볶이는 먹고 싶어’ ▲이기주 ‘언어의 온도’ ▲생텍쥐페리 ‘어린왕자’ 등이 인기를 끌었다.

한편, 경기도사이버도서관은 오는 14일까지 희망전자책 신청을 받고 있다. 경기도사이버도서관 회원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1인당 3권까지 신청이 가능하다.

조창범 경기도 도서관정책과장은 “경기도민들이 언제, 어디서나 편리하게 독서 기회를 누릴 수 있도록 지금보다 더 나은 전자책 서비스를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은비 기자  qlvkbam@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은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