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보도자료
[아유경제_사회] 보수단체 3ㆍ1절 광화문집회 예고에… 서울시 “엄정 대응”“코로나 19 상황 엄중… 감염 확산 막기 위해 모든 조치 다할 것”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일부 보수단체들이 오는 3ㆍ1절 광화문광장 집회 개최를 예고한 가운데 서울시가 엄정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김혁 서울시 총무과장은 2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현재 코로나19 상황이 엄중함을 충분히 인식하고, 불법 집회로 인한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모든 조치를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과장은 “서울지방경찰청과 수시로 소통하며 3ㆍ1절 집회 관련 동향을 파악 중”이라며 “집회 형태ㆍ규모, 연대 가능성 등 집회 개최 동향이 구체화되는 대로 엄정 대응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22일 김경재 전 한국자유총연맹 총재는 “오는 3월 1일에 전 국민의 의사를 모아서 대한민국과 전 세계에 ‘문재인은 안 된다’는 것을 증언하려 한다”며 “지난해 8월 15일 광화문광장을 가득 채운 여러분의 의지가 오는 3월 1일 다시 발현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서울경찰청은 “서울시 등 방역당국에서 설정한 집회금지 구역 내에서의 집회와 집회 제한기준 인원인 9명을 초과하는 집회를 열 수 없다”고 기존 방침을 재차 확인했다.

서울경찰청은 광화문광장 등 집회 금지 구역이나 집회 제한 기준인 10인 이상을 신고한 10개 단체의 집회 95건에 대해 모두 금지 조치를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