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자수첩
[아유경제_기자수첩] 커지는 ‘등교 확대’ 목소리… 만반의 준비로 이뤄내야

[아유경제=김필중 기자] 26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가운데, 오는 3월 새 학기 시작을 앞두고 교육 공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등교 확대’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서울시교육청은 이달 18~19일 이틀간 초ㆍ중학교 학부모 16만1203명(초등학교 학부모 10만5268명, 예비 중1 학부모 3만4288명, 중학생 학부모 2만1647명)과 교사 1만729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등교 확대 관련 설문조사 결과를 지난 24일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초등학생 학부모의 74.2%, 예비 중1 학부모의 76.3%, 중학생 학부모의 70.7%가 등교 확대 방안에 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초등학교 교사의 57.1%, 중학교 교사의 51.7%도 등교 확대 방안에 찬성 의견이었다. 서울시교육청은 이 같은 설문조사 결과를 토대로 교육부에 등교 확대를 제안한다는 방침이다.

교육부 지침에 따르면 오는 3월 2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상황에서 유치원생과 초등학교 1~2학년, 고등학교 3학년, 특수학급 학생 등의 매일 등교가 시작된다. 나머지 학년의 경우 우선 원격 수업을 병행하며 주 2∼3회 정도 등교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일각에서는 대면 수업 확대를 위해 일단 교사를 코로나19 백신 우선접종 대상자에 포함하자는 의견도 나온다. 현재 정부의 코로나19 예방접종 계획에서 교사는 성인 만성질환자, 소방, 경찰 등 필수인력과 함께 올해 7월부터 백신 접종이 예정돼 있어서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강득구 의원은 이달 23일 “저학년의 경우 등교 수업이 확대되지만 전 학년으로 확산할 수 있도록 교사를 백신 우선접종 대상에 포함해야 한다”며 “교육부와 질병관리본부는 이를 적극적으로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근 교육부는 오는 3월 첫 주는 현재 거리두기 단계 및 교실 밀집도 기준에 맞게 계획한 학사일정대로 운영해달라고 시ㆍ도교육청을 통해 각급 학교에 안내했다. 다만 방역당국이 현재 거리두기 체제를 개편하면 학교 밀집도 기준도 조정 가능하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안전한 학교가 보장되지 않은 채 등교 확대가 이뤄질 순 없다. 학생들은 백신 접종 대상에서 제외된 만큼 교사들의 백신 접종 우선순위를 최대한 앞당길 필요가 있다. 교육당국은 오는 3월 개학을 앞두고 방역과 학습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다 잡을 수 있도록 철저한 준비에 나서야 한다.

김필중 기자  kpj11@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