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경제정책
[아유경제_경제] 4차 재난지원금 690만 명에 최대 500만 원… 19조5000억 원 규모일자리 27만5000개 창출 등 담긴 ‘2차 맞춤형 피해지원 대책’ 의결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3차 확산의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 등 690만 명에게 최대 500만 원의 재난지원금을 지급한다. 청년과 여성, 중ㆍ장년층을 위한 일자리 27만5000개도 만든다.

정부는 2일 국무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을 담은 ‘2021년도 추경안(2차 맞춤형 피해지원 대책)’을 의결했다.

정부가 의결한 이번 대책은 추경 예산안 15조 원, 기정예산을 활용한 피해 지원 4조5000억 원 등 총 19조5000억 원 규모로 편성됐다.

최대 역점 사업은 코로나19 방역조치로 손실을 입은 소상공인을 지원하는 ‘버팀목자금 플러스’ 프로그램이다. 투입 자금은 6조7000억 원으로, 지급대상도 기존보다 105만 명 늘려 385만 명을 지원한다. 최대 지급 금액도 300만 원에서 500만 원으로 상향조정했다.

긴급 고용대책에는 총 2조8000억 원을 투입한다. 휴업ㆍ휴직수당의 3분의 2를 주는 고용유지지원금을 9/10까지 끌어올린 특례지원을 집합금지ㆍ영업제한 업종에 3개월 추가 지원한다.

또한 코로나19로 인한 고용 위기에서 가장 큰 타격을 입은 청년과 중장년, 여성 등 3대 계층을 대상으로는 총 27만5000개의 일자리를 창출하기로 했다. 저소득층 아이 학습도우미인 온라인 튜터, 실내체육시설 근로자 재고용 등 디지털, 문화, 방역ㆍ안전, 그린ㆍ환경, 돌봄ㆍ교육 등 분야에서 일자리를 늘렸다.

아울러 방역 대책에 4조1000억 원을 편성해 코로나19 백신 구매 및 접종, 의료기관 손실보상에 투입한다. 기정예산 4조5000억 원은 소상공인ㆍ중소기업 피해지원, 고용 지원, 저소득층ㆍ취약계층 지원에 조달된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