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문화
[아유경제_문화] 박용석 개인전 ‘북면 겨울의 빛’ 개최

[아유경제=김재현 기자] 서울 영등포구 문래동 내 공간설계와 기획회사인 공간주가 운영하는 ‘도시간’이 박용석 개인전 ‘북면 겨울의 빛’을 개최한다. 

도시간은 전문 예술인이 아닌 다양한 사람들의 다양한 창작을 대중과 나누기 위해 이달부터 ‘월인전’ 프로젝트를 기획해 매월 한 사람의 소소한 이야기 전시를 선보일 예정이다. 

첫 시작을 알리는 박용석 작가는 태어나서부터 지금까지 사회공포장애로 투병해 왔다. 도시를 피해 가평 북면에 머무르면서 마주한 자연의 빛으로부터 작가는 본연의 나 자신을 찾아가고 있다. 

박용석 작가의 재능을 세상 밖으로 내고 싶어 한 사람은 그의 사촌누나 이원자다. 1996년부터 2018년까지 스위스 주재 국제기구에서 근무하고 고국으로 돌아온 그는 보고 싶다는 사촌동생의 연락에 가평 ‘평온의원’에 가서 중년의 모습으로 변한 동생의 모습을 보고 마음이 아팠다고 한다. 그는 동생 박용석에게 작가로서의 삶과 봄날의 빛을 선물하고자 공간주 이정옥 대표의 도움으로 이곳 도시간에서 작지만 강한 그의 내면의 소리를 대중에게 들려주고 소통하고자 한다. 

공간주 이정옥 대표는 “삶은 모두가 힘들다. 그래서 삶은 모두에게 공평하다. 타인의 삶의 방식과 생각을 교류한다면 나 혹은 당신의 인생과 삶이 보다 다채로워질 것”이라며 “이번 월인전이 그러하다. 첫 단추로 박용석 작가의 ‘북면 겨울의 빛’이 누군가에게 한 줄기 빛을 전달해주는 역할을 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달 26일부터 28일 3일간 전시되는 이번 전시회는 박용석 작가가 거주하고 있는 경기 가평시 북면에서 찍은 사진과 그림들을 대중에 선보인다.

김제현 기자  koreaareyou@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제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