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연예
[아유경제_연예] 역사 왜곡 논란 ‘조선구마사’, 3일 만에 광고ㆍ제작지원 없는 드라마 됐다조선시대 배경에 중국식 소품 등장ㆍ실존인물 역사 왜곡 논란… 광고계 줄줄이 ‘손절’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역사 왜곡 논란이 확산된 SBS 드라마 ‘조선구마사’가 광고 없는 드라마가 됐다.

25일 명인제약은 공식 홈페이지에 “조선구마사에 대한 광고를 중단했음을 알려드린다. 단순 광고 편성으로 해당 내용을 사전에 인지 못한 점 양해 부탁드린다”는 공지를 게재했다. 명인제약은 ‘조선구마사’에 광고가 편성됐던 마지막 기업이다.

앞서 지난 24일 쌍방울, 탐나종합어시장, 호관원 등이 조선구마사에 제작지원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광고주인 금성침대, 혼다코리아, 한국간편결제진흥원, 블랙야크, 쿠쿠, 삼성전자, 시몬스, 웰빙푸드, 아이엘사이언스, 씨스팡, 반올림피자샵, 에이스침대, 하이트진로, 바디프랜드, CJ제일제당, LG생활건강, 에이블루, 코지마, KT, 뉴온, 광동제약, 동국제약, 다이슨, 다우니 등도 광고 편성을 중단했다.

또한 장소 협찬, 제작 지원에 나섰던 경북 문경시와 전남 나주시도 제작지원을 중단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지난 22일 첫 방송된 ‘조선구마사’는 조선시대 태종기의 이야기를 다룬 판타지 사극 드라마다. 그러나 방영 이후 월병, 만두, 피단 등 중국식 소품이 등장한다며 여론의 비판을 받았다. 또한 실존인물인 태종이 아버지 이성계의 환시를 보다가 백성들을 잔혹하게 학살하는 장면이 등장하면서 역사 왜곡 주장도 제기됐다.

논란이 가열되면서 SBS 및 제작사 측은 지난 24일 공식 입장을 통해 “현재까지 방송된 1, 2회차 VOD 및 재방송은 수정될 때까지 중단하겠다”며 “다음주 한 주간 결방을 통해 전체적인 내용을 재정비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