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재개발 조합
[아유경제_시장정비] 남서울종합시장 시장정비, ‘한양’ vs ‘포스코건설’ 2파전오는 5월 시공자선정총회 개최 예정

[아유경제=김필중 기자] 서울 강남구 남서울종합시장 시장정비사업 시공권을 향한 경쟁이 2파전으로 치러질 전망이다.

31일 도시정비업계에 따르면 남서울종합시장 시장정비사업조합(이하 조합)은 최근 시공자 선정을 위한 입찰을 마감했다. 그 결과, 한양과 포스코건설이 각각 참여해 입찰이 성사됐다.

앞서 진행된 현장설명회에는 두 업체 외에도 ▲SK건설 ▲제일건설 ▲금호산업 ▲우미건설 등 총 6곳이 다녀가며 시공자 선정을 향한 기대감을 높인 바 있다.

입찰에 원활한 건설사의 참여가 이어짐에 따라 조합은 오는 5월께 시공자선정총회를 개최하고 최종 한 곳을 시공자로 선정한다는 구상이다.

한편, 이 사업은 강남구 남부순환로 2921(대치동) 일대 4496.5㎡를 대상으로 지하 4층~지상 14층 주상복합 아파트 및 부대복리시설 등을 신축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서울 지하철 3호선 대치역 인근에 위치해 강남의 ‘노른자’ 입지로 평가받는 남서울종합시장은 2015년 주변 아파트와 상가가 재건축을 마쳤지만, 홀로 사업을 추진하지 못하다가 최근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김필중 기자  kpj11@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