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재건축 추진위원회
[아유경제_재건축] 목동11단지, 정밀안전진단 C등급… 재건축 ‘불가’ 판정
▲ 목동11단지. <사진=아유경제 DB>

[아유경제=김필중 기자] 서울 양천구 목동신시가지아파트 11단지(이하 목동11단지)가 재건축을 위한 첫 관문인 안전진단의 문턱을 넘지 못했다.

31일 도시정비업계에 따르면 목동11단지는 최근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이 수행한 적정성 검토(2차 정밀안전진단)에서 C등급으로 재건축 불가 판정을 받았다. 안전진단은 A~E등급이 있는데 D 또는 E등급을 받아야 재건축이 가능하다.

앞서 목동11단지는 1차 정밀안전진단 종합평가에서 조건부 재건축이 가능한 D등급을 받았다. D등급은 공공기관의 적정성 검토를 추가로 거쳐야 하는데 이 문턱을 넘지 못한 것이다.

한편, 목동신시가지는 1985~1988년 목동과 신정동 일대에 14개 단지, 약 2만7000가구 규모로 조성됐다. 앞서 최종적으로 안전진단을 통과한 6단지와 지난해 탈락한 9단지를 제외한 전 단지가 안전진단 절차를 진행 중이다.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통과 가능성이 점쳐졌던 11단지의 탈락으로 나머지 단지들의 재건축도 차질을 빚을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김필중 기자  kpj11@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