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경제뉴스
[아유경제_경제] 작년 한국은행 순이익 7조3659억 원… 사상 최대전년 대비 2조528억 원 늘어… 주가 상승ㆍ금리 하락 영향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지난해 한국은행의 당기순이익이 7조 원을 넘어서면서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31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도 연차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은행의 지난해 당기순이익은 전년 5조3131억 원보다 2조528억 원 늘어난 7조3659억 원을 기록했다. 1950년 한국은행 설립 이후 역대 최대 실적이다.

해외주가 상승과 국제금리 하락(채권가격 상승)으로 외화유가증권 매매차익이 늘어난 반면, 기준금리 인하로 통화안정증권 이자는 줄었다.

총수익(19조8654억 원)이 전년보다 3조4366억 원 증가했다. 이 가운데 유가증권 매매이익이 9조8978억 원을 차지했다. 전년보다 4조704억 원이나 큰 규모다.

반면 총비용(9조6764억 원)은 6048억 원 늘어나는 데 그쳤다. 특히 통화안정증권이자가 3조1372억 원에서 2조2451억 원으로 8921억 원 축소된 영향이 컸다.

순이익 중 30%의 법정적립금(2조2098억 원) 등을 제외한 5조1220억 원은 정부 세입으로 처리됐다.

지난해 말 기준 한국은행의 총자산 규모는 538조7304억 원으로 2019년 말(492조5748억 원)보다 46조1556억 원 불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정책 대응 차원에서 한국은행의 국고채 매입이 늘었고, 금융중개지원대출 한도와 회사채ㆍ기업어음(CP) 매입기구에 대한 대출이 증가한 영향이라고 한국은행은 설명했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