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경제정책
[아유경제_경제] 홍남기 “전기차 정비소 2025년까지 3300개 확충”“수소차 검사소 2배 이상 확대… 전기차 배터리 안전성 시험 항목, 7개→11개 늘릴 것”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1일 “전기차 전문정비소를 2025년까지 3300개 확충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7차 혁신성장 빅(BIG)3 추진회의’에서 “친환경차 충전 중 화재, 배터리 대규모 리콜 등이 이어지면서 안전성 문제에 대한 소비자 관심이 증대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친환경차 정비인프라ㆍ인력 확대를 위해 2019년 기준 1100개에 불과한 전기차 전문정비소를 대폭 확대하겠다는 방침이다.

또한 정부는 친환경차 정비 인프라와 인력 확대를 위해 자동차학과 교육과정을 개편하고, 현재 10개소인 수소차 검사소를 내년까지 23개소로 확충할 계획이다.

전기차 핵심부품인 배터리 안전성 시험 항목은 기존 7개에서 11개로 늘리기로 했다. 아울러 충돌 안전성 평가대상에 전기차 4종을 추가한다. 수소버스 제작ㆍ안전기준도 신설한다.

새 유형의 차량 화재 대응기술과 장비 개발을 내년까지 완료하고, 일반 내연기관차 중심인 자동차안전연구원(KATRI)의 친환경차 결함조사 시설ㆍ장비도 단계적으로 확충할 방침이다.

또한 전기차 충전설비 설치 시 전기안전공사 안전 점검을 의무화하고, 점검항목ㆍ이력 등에 대한 통합관리시스템 구축도 추진한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