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아유경제_문화] 국립무형유산원 개막 공연 ‘전화위복’ 오는 17일 개최코로나19 위기 극복과 복의 기원 담아… 전통 가ㆍ무ㆍ악과 현대의 창작ㆍ퓨전 조화
▲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은 오는 17일 전북 전주시 국립무형유산원 얼쑤마루 대공연장에서 개막 공연 ‘전화위복’을 진행한다. <제공=국립무형유산원>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은 오는 17일 오후 4시부터 전북 전주시 국립무형유산원 얼쑤마루 대공연장에서 2021 국립무형유산원 개막 공연 ‘전화위복’을 진행한다.

국립무형유산원의 개막 공연은 전통 가ㆍ무ㆍ악과 현대의 창작ㆍ퓨전이 조화롭게 어울리는 고품격 공연으로, 매년 전석 매진을 이루며 많은 관람객에게 사랑받는 공연이다.

올해 개막 공연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을 극복하고, 위기를 이겨낸 힘이 복이 되기를 기원하는 바람을 담은 공연으로 기획됐다. 공연 프로그램은 ▲대취타 ▲태평무 ▲판소리 ‘적벽가 중 활 쏘는 대목’ ▲황해도평산소놀음굿 ▲배김새의 아름다운 춤사위와 낙죽장도 공예의 만남 ▲신명과 배김새의 맥을 잇는 한라에서 백두까지 ▲미디어 샤먼(MEDIA SHAMAN) ▲상자루의 ‘경북’, ‘지신스윙’ 등으로 구성했다.

‘대취타’와 ‘태평무’로 부정을 정화하고 태평성대를 기원하며 공연을 열고, 판소리 ‘적벽가 중 활 쏘는 대목’으로 활시위를 당겨 적을 겁박했듯 코로나19를 정 조준해 우리의 소리와 장단으로 액을 물리치고자 한다. 다음으로 2021년 신축년 소의 해를 맞아 친숙한 동물 ‘소’로 전화위복하는 이야기를 ‘황해도평산소놀음굿’을 통해 풀어내 신명과 복을 나눈다.

또한 영상과 음악으로 굿을 재해석한 ‘미디어 샤먼’은 안녕을 기원하고 해학과 즐거움을 전달한다. 재즈와 팝을 국악과 융합시킨 3인조 밴드 ‘상자루’의 ‘지신’은 쇠와 아쟁, 기타연주로 ‘지신밟기’에 대한 독특한 음악적 해석을 보여준다.

‘배김새의 아름다운 춤사위와 낙죽장도 공예의 만남’에서는 고성오광대의 배김새 춤사위와 낙죽장도 공예의 과정이 함께 어우러진다. 또한 ‘신명과 배김새의 맥을 잇는 한라에서 백두까지’는 전문가와 비전문가를 나누지 않고 함께 즐기는 옛 탈춤 판을 재현해, 머물러 있는 문화가 아닌 현재도 흐르는 전통문화를 보여주고자 한다.

이번 공연은 사전 예약으로 운영되며 전석 무료다. 공연 10일 전부터 국립무형유산원 홈페이지와 전화로 선착순 예약할 수 있다. 또한 네이버TV에서 실시간으로 공연을 감상할 수 있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