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보도자료
[아유경제_사회] ‘세 모녀 살인’ 피의자는 24세 김태현… 경찰 신상공개경찰 “범행 물품 미리 준비… 피의자 범행 시인ㆍ증거 확보돼”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서울 노원구의 한 아파트에 침입해 세 모녀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 피의자의 신상이 공개됐다. 피의자의 이름은 김태현이며 나이는 1996년생으로 만 24세다.

서울경찰청은 지난 5일 오후 「특정강력범죄의 처벌에 관한 특례법」에 따른 신상공개심의위원회를 열고 약 40분간 논의한 끝에 김태현 얼굴ㆍ실명ㆍ나이 등 신상정보를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신상공개심의위원회는 김태현의 잔인한 범죄로 사회 불안을 야기하고, 신상공개에 관한 국민청원이 접수되는 등 국민적 관심이 집중된 사안임을 고려했다고 결정 배경을 밝혔다.

경찰은 “범행에 필요한 물품을 미리 준비하는 등 치밀하게 범죄를 계획하고 순차적으로 3명의 피해자들을 모두 살해하는 중대한 결과를 초래했다”며 “피의자가 범행 일체를 시인하고 현장에서 수거한 범행 도구, 디지털 포렌식 결과 등을 볼 때 충분한 증거가 확보돼 있는 점 등을 고려해 피의자의 신상정보를 공개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앞서 김태현은 지난 3월 23일 노원구 중계동의 한 아파트에서 세 모녀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택배기사를 가장해 피해자들의 집을 찾아간 김태현은 당시 집에 있던 작은딸을 살해한 후 이어 귀가한 엄마와 큰딸에게도 순차적으로 범행을 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김태현이 진술한 범행 동기 등을 거짓으로 진술했을 가능성을 고려해 6일 프로파일러가 투입돼 김태현과 직접 면담한다. 경찰은 보강조사를 진행한 뒤 이르면 오는 8일 김태현을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