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아유경제_문화] 백제 유적 ‘익산 토성’ 탐방로 재정비 마쳐석벽 공개ㆍ잡목 제거… 미륵사지ㆍ왕궁리 유적 한눈에
▲ 익산 토성 재정비 완료 후 탐방로 모습. <제공=문화재청>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문화재청과 전북 익산시는 안팎에 대나무와 잡목이 밀식해 지형이 훼손되고 있던 ‘익산 토성’ 재정비를 완료했다고 7일 밝혔다.

원광대 마한백제문화화연구소는 2016년부터 2018년까지 문화재청과 익산시의 지원을 받아 서문지를 비롯한 서쪽 성벽 일원에 대한 발굴조사를 시행해, 백제부터 고려에 이르는 유물을 다수 수습했고 돌을 쌓아 올려 성벽을 만든 것을 새로 확인했다.

발굴조사를 마친 후 문화재청은 지난해 5월에 정비계획을 세워 서문지 주변에 남아 있던 석벽 일부를 드러내 공개했다. 또한 성 안팎의 잡목을 제거해 성 둘레를 돌아볼 수 있는 탐방로도 최근 정비를 마쳤다. 주차장과 성으로 오르는 길도 함께 정비했다.

익산 토성은 해발 125m의 높지 않은 오금산 정상에 자리했다. 이번에 시야를 가리던 잡목을 제거하면서 성의 전체적인 모습을 더욱 잘 볼 수 있게 되었을 뿐 아니라 북으로는 미륵산과 미륵사지, 동으로는 용화산, 서로는 웅포 일대, 남으로는 왕궁리 유적까지 한 눈에 볼 수 있게 됐다.

문화재청은 “익산 토성은 그 둘레가 약 690m로 주차장에서 성을 돌고 내려오면 30분 정도 걸리며, 가파르지 않아 산책하기에도 아주 좋다”며 “이번에 정비가 완료되면서 시민들은 성을 거닐면서 적의 공격을 감시하고 방어하는 산성의 기능을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