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자수첩
[아유경제_기자수첩] ‘코앞’ 4ㆍ10 총선, 범법자ㆍ위선자 엄정하게 다뤄야

[아유경제=김진원 기자] 4ㆍ10 총선이 코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범법자와 위선자 후보로 가득한 작금의 현실 속에서 이들을 투표로 심판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이달 5일부터 4ㆍ10 총선 사전투표가 시작됐다. 사실상 선거가 본격적으로 막을 올린 것이다. 정말 중요한 시기로 앞으로 4년 동안 우리나라의 미래를 짊어질 일꾼들이 국민의 소중한 지지로 선택되는 시간이 다가온 것이다. 기본적으로 국회의원은 대한민국 국민을 대표해 법률을 제정하고 국정을 심의하는 역할을 수행하는 자리인 만큼 이들의 중요성을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우리는 그동안 목격해왔다. 대통령을 비롯해 국회의원 등 정치인들이 어떻게 나라를 다스리는지에 따라 국민의 삶이 완전히 바뀔 수 있다는 것을 말이다. 무능한 정부의 정책으로 부동산이 폭등하면서 젊은 청년들이 결혼을 포기하고, 집 한 채 마련하는 것이 불가능해졌고 조급한 나머지 잘못된 투자를 통해 삶이 망가졌다. 빚투(빚을 내서 투자), 영끌(영혼을 끌어모아서 투자)와 같은 달갑지 않은 신조어가 나올 만큼 말이다.

솔직히 말해보자. 국민들의 삶이 팍팍해지고 누구 탓인가. 정치인들 탓인가. 물론 앞서 말했듯이 그들이 정치를 엉망으로 만들고 뒤에서는 자신들의 잇속만을 챙겼기 때문이지만, 1차적으로, 그리고 근본적으로 투표권자들 탓이다. 자신들이 부패하고 나쁜 정치인에게 투표를 했기 때문인 것이다. 이번 4ㆍ10 총선에 나오는 후보자들의 면면을 봐라. 정상적인 사람이라면 상상도 할 수 없는 막말을 일삼고, 자식의 학력을 위조하면서까지 입시비리를 저지르고, 수십억 원의 수임료를 받고도 전관예우 운운하며 발끈하고, 편법으로 대출을 받아놓고도 피해자가 없다는 식의 해명을 하는 그들을 보라.

만약 범법자, 위선자들이 이 나라의 국회의원이 된다면 어떻게 될까. 심히 두렵다. 그들에게 바른 정치를 기대하라는 말인가. 고양이에게 생선을 맡기는 것보다 더 심한 요구이며 불가능하고 헛된 바람이다. 심지어 자신이 위법과 위선을 저질렀음에도 이를 인정하지 않고 뻔뻔하고 당당한 모습을 보이는 그들에게 면책특권까지 주어진다면 어떤 그림이 나올지 뻔하지 않은가. 위법자들에게 나라의 입법을 맡기라는 것은 어불성설이다. 한국 정치가 어쩌다 이리 추해졌는지 안타까움을 금치 못하겠다. 이번 총선은 범법자들과 위선자들에 대한 엄중한 심판이 필요해 보이는 이유다.

김진원 기자  qkrtpdud.1@daum.net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