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자수첩
[아유경제_기자수첩] U-23 축구국가대표팀 40년 만에 올림픽 본선 실패… ‘주먹구구’식 행정에 따른 예견된 결과

[아유경제=정윤섭 기자] 이미 예견된 결과였을지도 모른다. U-23 축구국가대표팀이 파리올림픽 본선 진출에 실패하며 40년 만에 올림픽에 못 나가는 가운데 대한축구협회의 ‘주먹구구’식 행정이 결국 화를 불렀다.

이달 26일 카타르 도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아시안컵 대한민국과 인도네시아 8강전 경기가 열렸다. 그 결과, 승부차기에서 인도네시아가 승리하며 대한민국은 탈락했다.

이에 따라 파리올림픽 본선 진출 실패와 동시에 무려 40년 만에 올림픽에 참가하지 못하는 수모의 역사를 썼다.

올림픽 진출 실패에는 여러 요인이 있겠지만 가장 큰 책임은 대한축구협회일 것이다. 올해 초 A 대표팀 클리스만 선임 과정부터 아시안컵 탈락, 팀 내 불화까지 축구 행정부 역할인 대한축구협회의 대처는 미흡하다 못해 협회로서 기능 자체를 하지 못했다.

재택근무, 무전술, 잦은 출국 등의 논란으로 소문난 클리스만 선임은 의아함을 불러일으켰고, 과정을 묻는 질문에 대한축구협회는 “공정한 선임”이라고 말할 뿐 투명하게 공개하지 않았다.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려는 행동은 결국 아시안컵 대회 내내 경기력으로 드러났고, 급기야 손흥민과 이강인의 불화까지 터지며 한국 축구의 최악을 선보였다. 여기서 더 큰 문제는 선수들을 보호해야 할 대한축구협회가 도리어 선수들을 방패 삼아 뒤로 숨었고 그 배후에는 ‘정몽규 회장’이 있다는 사실이다.

클리스만 경질 이후에도 대한축구협회의 행보는 크게 다르지 않았다. 감독 선임을 하겠다며 여러 인물을 선상에 올려놓고 고심하고 있다고 밝혔으나, 태국과 A매치 2연전 임시감독에 현 U-23 대표팀 감독인 황선홍을 앉힐 뿐이었다. 현재 감독 업무를 수행 중인 사람을 데려다가 임시로 기용한다는 건 대한축구협회의 ‘주먹구구’식 행정을 보여주는 단적인 예라고 할 수 있다.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을 이끈 파울루 벤투 감독은 월드컵 최종 명단 발표를 앞둔 기자회견에서 K리그 경기 일정으로 선수들의 부상이 늘어나자 “축구협회는 선수들의 휴식을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는 것 같다. 그들에게 가장 중요한 건 돈과 스폰서인 것 같다”라며 “제 의견은 한국이 대표팀을 중요하지 않는다고 보는 것 같다는 얘기”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어서 그는 “축구협회는 대표팀이 월드컵에서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길 원하는데 올바른 방식으로 팀과 선수를 도울 생각은 없는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대표팀 감독이 이 정도 발언을 할 정도면 심각한 수준임을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야구 드라마 ‘스토브리그’를 보면 만년 꼴등 팀을 우승권 팀으로 바꾸는 데에는 감독, 선수가 잘하는 것뿐만 아니라 팀을 운영하는 프런트의 역할이 얼마나 중요한지 알 수 있다. 정몽규 회장이 봐야 하는 드라마이지 않을까.

좋은 결과를 내기 위해서는 좋은 감독, 좋은 선수 이전에 유소년부터 A 대표팀에 이르기까지 체계적인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는 ‘협회’부터 새로 거듭나지 못한다면 앞으로 한국 축구 발전은 기대하기 어려울 것이다.

정윤섭 기자  jys3576@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윤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