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재개발 추진위원회
[아유경제_재개발] 청룡마을 등 서초구 집단취락지역 새롭게 변신한다!제8차 서울특별시 도시ㆍ건축공동위원회 개최 결과
▲ 신원동 일대 위치도. <제공=서울시>

[아유경제=송예은 기자] 서울 서초구 집단취락지역이 새로운 서울형 전용주거지로 탈바꿈할 전망이다.

서울시는 지난 5일 제8차 도시ㆍ건축공동위원회를 개최해 ‘서초구 집단취락지역 지구단위계획구역 및 지구단위계획 결정(안)’을 수정 가결했다고 밝혔다.

서초구 신원동 일대 청룡마을 6개구역 10개 마을 43만8206.1㎡를 대상으로 하는 이곳은 2002년, 2006년 개발제한구역에서 해제된 6개 구역 10개 마을의 집단취락지역으로(▲청룡ㆍ원터 ▲홍씨ㆍ능안ㆍ안골 ▲본 ▲염곡 ▲성ㆍ형촌 ▲전원마을) 그동안 전용주거지역으로 유지ㆍ관리됐던 지역이다.

그동안 마을 연접 지역에는 추모공원이 조성되고 내곡ㆍ서초ㆍ우면 공공주택지구 등 대단위 개발사업에 따라 용도지역 상향으로 토지이용의 변화가 있었으며, 우면산 산사태 등 자연재해로 인한 피해가 발생해 예방을 위한 대책마련이 필요한 지역으로 변했다.

이에 따라 금번 지구단위계획에서는 이러한 여건변화를 고려, 정온하고 안전한 마을환경 조성을 위해 제1종 전용주거지역에서 제1종 일반주거지역으로 용도지역을 상향하고 용도지역이 변경되더라도 기존 건축물과 어우러질 수 있도록 건폐율, 높이 등 마을별 특성을 반영한 건축계획을 수립했다.

특히 지하층 주거 불허 계획을 통해 자연재해 대응을 위한 관리계획을 수립했고 집단취락 마을의 가장 큰 장점인 자연친화적인 주거지 특성을 반영해 새로운 서울형 전용주거지로의 발전을 위한 건축디자인 가이드라인을 적용할 예정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집단취락 마을들은 건축 연한 30년 이상의 노후주택이 점점 늘어나고 있어 전용주거지역 내 좋은 주거지의 가치 및 특성에 대한 고민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설명하면서, 금번 지구단위계획을 통해 서울형 전용주거지역의 새로운 주거모델을 제안해 주변과 어울리는 조화롭고 안전한 마을을 만들고 마을 가치가 상승하는 지속가능한 친환경 주거지로 변모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하고 있다.

송예은 기자  yeeunsong1@gmail.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예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