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재개발 추진위원회
[아유경제_재개발] 경기도, 고양시 행신동에 1743가구 규모 단지 공급한다!2022년 7월 관리지역 후보지로 선정된 후 원도심 노후 저층주거지 정비 본격적 추진
▲ 행신동 204-5 일원 소규모주택정비 조감도. <제공=경기도>

[아유경제=송예은 기자] 경기도는 최근 고양시 덕양구 행신동에 1743가구를 공급할 수 있는 소규모주택정비 관리계획(안)이 도 도시재생위원회 심의를 거쳐 승인을 받았다고 전했다.

소규모주택정비사업은 도심 내 오래된 소규모 주택의 주거환경을 개선해 주거생활의 질을 향상하기 위한 사업이다. 노후ㆍ불량건축물이 밀집한 지역 또는 가로구역에서 시행되며, 자율주택정비사업, 소규모재건축사업, 소규모재개발 및 가로주택정비사업으로 추진된다.

행신동 204-5 일원은 2022년 7월 관리지역 선도사업 후보지로 선정돼 2023년 5월부터 본격적으로 관리계획 수립 용역에 착수했다. 조합 및 주민의견 등을 수렴해 관리계획(안)을 마련했고, 이번 2024년 제3회 도 도시재생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통과됐다.

구체적 내용을 살펴보면 중앙로480번길 40(행신동) 일원 7만9216.5㎡를 대상으로 하는 이곳은 가람초등학교 남측에 위치하며 대규모 아파트 단지로 둘러싸인 노후 저층 주거지가 대부분으로 소규모주택정비사업의 계획적 추진을 위해 중규모의 주택 단지 조성이 가능하도록 7개 블록 단위로 계획해 점진적으로 사업을 실시할 예정이다.

도시정비사업 시행 후 유입될 다양한 인구 수요를 고려해 도서관, 노인복지시설 등 지역필요시설이 설치되는 개방형 공동이용시설을 조성한다. 가람초등학교 남측에는 현재 위치한 공원의 규모를 확장하고 지하에 주차장을 복합조성해 지역주민에게 필요한 공간과 시설을 확충할 계획이다.

소규모주택정비 관리지역은 소규모주택정비사업의 활성화와 계획적 추진을 위해 2021년 도입된 제도로 최대 10만 ㎡ 이내로 지정한다. 여기에는 소규모주택정비사업뿐만 아니라 기반시설과 주민공동이용시설 등을 담아 계획적인 시행이 가능하고, 가로주택정비사업 시행구역 면적 확대, 용도지역 상향 등 용적률 인센티브, 기반시설에 대한 국비 지원 등의 특례가 부여된다. 국토교통부는 소규모주택정비 관리지역 지정을 유도하기 위한 관리지역 선도사업 후보지 공모를 2021부터 진행해 경기 내 12곳을 선정한 바 있다.

경기도 관계자는 “소규모주택정비사업은 일반 도시정비사업보다 신속하게 추진된다는 장점이 있으며, 도내 원도심 노후 주거지역을 소규모주택정비 관리계획으로 신속히 정비해 도민 삶의 질 향상과 주거복지가 실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의지를 드러냈다.

송예은 기자  yeeunsong1@gmail.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예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