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경제정책
올해부터 달라진 연말정산 제도… 주의할 점은?

[아유경제=서승아 기자] 연말이 다가온 가운데 올해 연말정산 제도가 새롭게 바뀌어 이에 이목이 집중된다.

올해 달라진 연말정산 제도는 서민 주거 안정을 보장하기 위해 연봉 7000만 원 이하 근로자 월세 세액공제율이 기존 10%에서 12%로 확대됐다. 다자녀 가구에 대한 공제도 확대됐다. 기존엔 첫째, 둘째 구분 없이 30만 원을 공제했지만 올해부터는 첫째 30만 원, 둘째 50만 원, 셋째 이상은 70만 원으로 액수를 차등화한다. 앞으론 자녀를 많이 낳으면 낳을수록 공제액이 늘어난다. 

교육 분야 세액공제도 늘어났다. 초ㆍ중ㆍ고 현장체험 학습비를 연 30만원까지 공제받을 수 있게 됐다. 교육비 공제 한도는 학생 1명당 연 300만 원이다. 학자금 대출 원리금 상환액도 교육비 세액공제 대상에 새롭게 추가됐다. 대출자가 학자금 대출 원리금 상환 시 공제율 15%가 적용된다. 

대상은 든든학자금(취업 후 상환 학자금)과 일반상환 학자금 대출 원리금 상환액이다. 단, 생활비 대출금과 연체금은 제외된다. 

여성에 대한 배려도 엿보인다. 경력단절여성이 중소기업에 재취업하면 취업 후 3년째 되는 달까지 발생한 소득에 부과되는 세금을 70% 감면받을 수 있다. 해당자는 ‘중소기업 취업자 소득세 감면신청서’를 취업 다음 달 말일까지 원천징수의무자에게 제출해야 한다. 늘어나고 있는 난임시술에 대한 부담도 조금이지만 덜해졌다. 난임시술비는 다른 의료비(15%)보다 높은 세액공제율(20%)을 적용받게 됐다. 

반면 고연봉 근로자는 예년보다 우울한 2월을 맞이할 가능성이 높다. 카드 소득공제 한도가 줄었다. 기존에는 소득과 관계없이 최대 300만 원까지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었다. 올해부터는 총 급여 7000만 원까지만 300만 원으로 유지되고, 7000만 원부터 1억2000만 원까지는 250만 원, 1억2000만 원을 초과 시 200만 원으로 공제 한도가 낮아진다. 

아울러 연말정산에서 가장 중요한 점은 아무래도 신용ㆍ체크카드 사용액이다. 카드 사용 총액이 연봉 25%를 초과해야 공제를 받을 수 있다. 1원이라도 부족할 경우엔 한 푼도 공제받을 수 없다. 

특히 올해부터는 배우자 등 기본공제 대상자가 주택 월세 계약을 체결한 경우에도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다. 이전까진 근로자 본인이 월세 계약을 체결한 경우에만 공제가 가능했다. 

또한 올해부터 공제 대상 주택에 고시원이 포함된다. 국민주택 규모(85㎡) 이하의 주택ㆍ주거용 오피스텔에만 적용했던 지난해에 비해 범위가 넓어졌다. 단 월세 공제를 받기 위해선 임대차계약증서와 주민등록등본상 주소지가 반드시 일치해야 한다. 

아울러 혼인신고를 12월 31일까지 마칠 경우 추가 공제를 받을 수 있다. 외벌이 부부는 배우자 공제를, 여성은 연봉 약 4000만 원 이하 직장인에 한해 부녀자 공제를 받을 수 있다.

이처럼 연말 정산 시기가 다가온 가운데, 달라지는 제도들을 참고해 젤세 혜택의 마지막 기회를 잡을 수 있기를 바란다.

서승아 기자  nellstay87@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승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