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오는 5월 8일 ‘어버이날’ 공휴일 지정 검토… ‘황금연휴’ 가능할까?

[아유경제=정진영 기자] 오는 5월 어버이날이 공휴일로 지정되면 황금연휴가 성사돼 정부의 선택에 국민들의 눈과 귀가 집중되고 있다.

10일 청와대는 내달 8일 어버이날의 임시 공휴일 지정 문제를 검토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어버이날 공휴일 지정과 관련해 내부에서 논의를 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논의를 할 것이다”고 밝혔다.

실제로 이날 오전 임종석 비서실장 주재로 열린 현안점검회의에서 이 문제가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향후 청와대가 내부 논의를 거쳐 어버이날을 공휴일로 지정할 경우 오는 5월 초께 나흘간의 황금연휴가 이뤄진다. 그달 5일 어린이날, 6일 일요일, 7일 대체공휴일에 이어 8일까지 징검다리 휴일이 성사되기 때문이다.

이번에 논의된 어버이날 공휴일 지정은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었다.

문 대통령은 대선후보 시절 “가장 많은 국민이 5월의 가장 중요한 날로 어버이날을 꼽지만 쉬지 못하는 직장인들에게 어버이날은 죄송한 날이 되고 있다”며 “어버이날을 내년부터 법정 공휴일로 지정하겠다고 공약했는데 보셨습니까? 효도하는 대통령, 효도하는 정부가 되겠습니다”라고 약속한바 있다.

아울러 국민휴식권 보장을 통한 내수 진작은 문 대통령의 대표 공약이다. 문 대통령 스스로 취임 이후 연차휴가를 사용하는 솔선수범을 보이면서 청와대 직원들의 휴가 사용을 독려해왔다. 문 대통령은 특히 대선 공약에서 공휴일이 일요일과 겹칠 경우 대체공휴일제 실시, 일부 공휴일의 요일제 공휴일 전환 검토 의사를 밝혔다.

한편 어버이날을 공휴일로 지정하기 위해서는 입법예고를 통해 국민 의사를 수렴한 뒤 법제처 심사와 차관회의를 거쳐 국무회의에 상정해 의결하고 관보에 게재하면 바로 시행된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해 9월 5일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10월 2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하기도 했다.

정진영 기자  koreaareyou@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