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서해의 독도’ 격렬비도에 국가기준점 설치… 영토 위치 ‘공식화’

[아유경제=조현우 기자] 국토교통부 국토지리정보원은 ‘서해의 독도’라고 불리는 격렬비도에 위치의 기준이 되는 국가기준점을 설치하고 정확한 좌표를 결정했다고 지난 12일 밝혔다.

국가기준점은 측량의 정확도를 확보하고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평면, 높이, 중력 성과를 갖는 3차원 기준점으로 지적, 시설물설계, 시공측량 등에 사용된다.

서해 해상 교통의 요충지인 격렬비도는 대한민국 서해에 위치한 3개의 섬(동ㆍ서ㆍ북격렬비도)을 말한다. 그중 북격렬비도에는 등대와 기상관측기지가 위치해 인천ㆍ평택ㆍ대산항을 오가는 해상 교통의 요충지로서 서해바다의 길잡이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최근에는 중국 산둥반도와 가장 가깝고 해양자원이 풍부해 중국과의 어업권 분쟁이 빈번한 곳이다.

이번 통합기준점의 설치는 단순히 서해 도서지역의 위치 기준점을 설치했다는 의미를 넘어 우리 영토의 위치를 공식 결정했다는 차원에서 서해 해양영토의 주권 수호와 수산자원 보호를 위해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국토지리정보원은 이러한 중요성을 인식하고 충청남도와 협력해 북격렬비도에 통합기준점을 설치했다. 최신 측량기술을 이용해 정확한 위치를 관측 및 분석해 북격렬비도의 통합기준점 좌표 값을 최종 고시했다.

충청남도는 이를 토대로 통합기준점 주변에 관리 시설을 조성하고 상징물도 설치하는 등 격렬비도를 천혜의 자연 풍광을 이용한 관광자원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국토지리정보원은 국토의 정확한 위치를 결정하기 위해 지속 노력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다가오는 초연결사회에 대응하기 위하여 언제(Anytime), 어디서나(Anywhere), 누구나(Anyone), 정확한(Accurate) 위치기반 서비스를 이용하는 4A 시대로 나아가기 위한 혁신을 추진 중이다.

국토지리정보원 관계자는 “이번 격렬비도의 통합기준점 설치를 계기로 그동안 도서지역, 산간지역 등 지형적 특징으로 인해 측량이 어려웠던 지역에 대한 국가기준점 성과를 정비하고 표준화된 측량 방법을 제시하는 등 내륙지역뿐만 아니라 우리나라 전 영토에 대한 정확한 위치결정이 가능하도록 국가위치기준체계를 수립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토부는 이와 관련해 격렬비도 지역의 정확한 경계를 지적공부에 등록할 방침이다.

조현우 기자  escudo83@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