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서초구, 45만 구민 대상으로 자전거 보험 가입

[아유경제=김필중 기자] 서울 서초구사 45만 구민을 대상으로 1억3000여만 원의 예산을 들여 자전거 보험에 가입했다고 16일 밝혔다.

보험의 보장 범위와 금액은 ▲ 최초 4∼8주 진단 시 20만∼60만 원 ▲ 6일 이상 입원 시 위로금 20만 원 ▲ 후유장해 시 500만 원 한도 내 보장 ▲ 사망 시 500만 원(15세 미만 제외) ▲ 자전거 교통사고 처리 지원금 3000만 원 한도(14세 미만 제외) 내 보장 등이다.

보험 대상은 서초구에 주민등록이 된 주민으로 보험 가입 기간에 전입한 구민도 별도의 절차 없이 자동 가입된다.

보험 기간은 오는 17일부터 1년이다. 주민이 개인적으로 가입한 다른 보험과 별개로 중복 지급받을 수 있다.

구민이 자전거 보험 시행을 모르는 채 상당 시일이 지났더라도 보험 가입기간 중에 발생한 사고라면 사고 발생일로부터 3년 내에 청구할 수 있다.

조은희 구청장은 “앞으로도 주민들이 안심하고 자전거를 즐길 수 있도록 환경을 조성해 가겠다”고 말했다.

김필중 기자  kpj11@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