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부처님 오신날’ 연등행렬로 주말 종로 일대 차량 전면통제

[아유경제=김학형 기자] 오는 12일과 13일 종로 일원에서 열리는 ‘2018 연등회’ 행사로 일부 구간의 양방향 차량 통행이 전면 통제된다.

10일 서울시는 이달 12일 오전 6시부터 13일 오전 3시까지 ‘2018 연등회’ 개최에 따른 연등행렬 및 종로 중앙버스정류소 이동 등 사전작업에 따라 종로(세종대로 사거리 ~ 흥인지문) 및 장충단로 등 단계별로 양방향 차량을 전면 통제한다고 밝혔다.

‘연등회 보존위원회’에서 주최하는 ‘2018 연등회’의 주요 행사인 연등행렬은 12일 오후 7시부터 흥인지문(동대문)을 시작으로 종로일원을 걷는다. 조계사 도착 예상시각은 오후 9시 30분이다.

아울러 올해 연등회는 내일(11일)부터 13일까지 서울 조계사 우정국로와 종로 일대에서 개최되며 ▲전통등전시회(조계사, 청계천 일대) ▲어울림마당(동국대) ▲연등행렬(종로일원) ▲회향한마당(종각사거리) 등 다양한 문화행사로 구성된다. 또 연등행렬로 인한 교통이 통제되는 시간을 이용해 종로 중앙버스정류소의 이동과 사전작업이 진행된다.

시는 지난해 말 서울 도심의 대중교통 이용 편의를 증진하기 위해 종로(세종대로 사거리 ~ 흥인지문)에 중앙버스전용차로를 개통했다. 세종대로 사거리에서 흥인지문에 이르는 구간의 중앙버스정류소는 도로를 비우고 거리축제 등 시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행사를 개최할 수 있도록 이동형으로 제작됐다. 이번 연등행렬에 맞춰 종로1가 사거리부터 흥인지문까지 총10개의 중앙버스정류소가 도로변으로 이동하게 된다.

이번 연등행렬을 비롯해 향후 다양한 시민이 대규모로 참여하는 거리축제를 안전하게 개최하기 위해 중앙버스정류소 이동 후 바닥 정비 등 사전작업을 진행한다.

특히 오는 12일 종로 1가 사거리에서 흥인지문 구간은 오전 6시부터 다음 날 오전 3시까지, 세종대로 사거리에서 종로1가 사거리 구간은 오후 6시부터 다음 날 오전 1시까지, 안국사거리에서 종로1가 사거리 구간은 오후 6시부터 다음 날 오전 1시까지, 동국대에서 흥인지문 구간은 오후 6시부터 8시 30분까지 전면 통제된다.

종로를 지나던 버스노선도 우회 운행하고 행사구간 내 시내버스 정류장도 폐쇄되므로 종로로 이동하려면 인근 정류장에서 하차 후 걸어서 이동하거나 지하철을 이용해야 한다.

김학형 기자  keithhh@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