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종합
사업자 4명 중 1명은 ‘부동산임대업’… 올해 1분기에만 7만 명↑
▲ 전체사업자 4명 중 1명은 부동산임대업자인 것으로 드러났다. <사진=아유경제 DB>

[아유경제=김진원 기자] 지난 3월을 기준으로 전체 사업자의 부동산입대업자인 것으로 들어나는 등 올해 1분기 부동산임대업자 수가 대폭 상승했다.

오늘(4일) 국세통계 사업자현황에 따르면 올해 1분기 말 기준 사업자 수는 741만7244명으로 지난해 4분기 말(730만8536명)보다 10만8708명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같은 기간 부동산임대업자는 올해 1분기 동안 6만9503명 늘어 전체 사업자 증가분의 64%를 부동산 임대업자가 차지하는 등 전체 사업자 증가 추세에 부동산임대업자가 큰 비중을 차지했다.

업종별 현황에서도 부동산 임대업자의 증가 규모는 전체 14개 업종 중에서 단연 컸으며 그 뒤를 서비스업 사업자(1만8430명), 전기ㆍ가스ㆍ수도업(8773명), 건설업(6095명) 등이 따랐다.

반면, 소매업 사업자는 1분기 동안 5794명이나 줄어 가장 큰 감소폭을 보였으며 광업도 22명 감소했다.

부동산임대업자 수가 다른 업종에 비해 빠르게 늘면서 전체 사업자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증가했다.

3월 기준으로 전체 사업자에서 차지하는 부동산임대사업자 비중은 2016년 21.7%, 2017년 22.5%로 점차 상승한데 이어 올해는 23.9%를 기록하며 사업자 4명 중 1명꼴로 부동산임대업자임을 나타냈다.

반면 대표적인 서민 창업 업종인 음식업 사업자 비중은 2016년 3월 10.5%에서 올해 3월 9.9%로 떨어지며 대조를 이뤘다. 같은 기간 소매업과 도매업 비중도 각각 13.0%에서 12.2%, 9.1%에서 8.4%로 하락했으며 제조업 비중도 8.4%에서 7.9%로 감소했다.

눈에 띄는 점은 최근 부동산임대업자의 증가함에 따라 대출 규모도 자연스레 증가했다는 점이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해 2월 은행의 개인사업자 대출 잔액은 292조8000억 원으로 한 달 사이 2조4000억 원 가량 증가했고, 2월 개인사업자 대출 증가액은 지난해 11월(3조2000억 원) 이후 부동산임대업을 위주로 최대 규모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와 관련해 업계는 정부가 지난해 발표한 부동산임대업자 등록 유도 정책과 관련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지금까지 사업자로 등록하지 않고 임대 수익을 올렸던 다주택자들이 사업자 등록을 하면서 수치가 올라갔다는 분석이다.

정부는 지난해 12월 임대사업자로 등록한 다주택자에게 세제 감면, 건강보험료 인하 등의 혜택을 주는 ‘임대주택 등록 활성화 방안’'을 발표한 바 있다.

이외에도 1인 가구 증가, 외식문화 변화 등 구조적 요인으로 음식ㆍ숙박업 등 서민 자영업 경기가 가라앉으면서 일부 사업자들이 임대업으로 갈아타고 있다는 분석도 있다.

업계의 한 전문가는 “정부가 임대사업자 등록을 유도하면서 지금까지 사업자 통계에 잡히지 않았던 부분이 양성화된 측면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김진원 기자  qkrtpdud.1@daum.net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