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재건축 추진위원회
개포주공9단지 재건축, 특별건축구역 ‘지정’

[아유경제=서승아 기자] 공무원 전용아파트인데다가 우수한 입지로 주목받던 개포주공9단지 재건축사업이 다시 주목을 받고 있다. 특별건축구역으로 지정됐기 때문이다.

5일 도시정비업계에 따르면 최근 서울시는 개포주공9단지를 특별건축구역으로 지정했다. 특별건축구역은 서울시가 획일적인 도시의 모습을 없애기 위해 도입한 것으로 건폐율과 용적률, 동 사이 거리 등에서 완화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개포지구 전체가 재건축을 진행 중인 상황에서 공무원 전용 임대 아파트만 성냥갑식 설계로 지을 수 없다는 의견이 제시돼 개포주공8단지 등 향후 들어설 이웃 단지와 연계된 건축계획을 수립하고 개포 지구의 전체 경관을 조율하기 위해 특별건축구역으로 지정됐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특별건축구역 지정 소식과 함께 사업 허가, 시공자 선정 등의 일정이 거론되며 일부 커뮤니티 등에서는 공무원들의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일반분양 없이 공무원만 입주하는 곳으로 자격만 갖추면 최대 6년간 주거비 부담 없이 강남에서 살 수 있어서다. 

특히 현재 공무원 아파트에 거주 중이거나 입주 선배정을 받은 일부 공무원들은 재계약을 미루거나 입주를 포기하려는 움직임도 보이고 있다. 이미 공무원 아파트에 거주 중인 사람들은 향후 개포9단지에 입주하더라도 기존 거주 기간은 제외한 나머지 기간만 살 수 있어서다.

공무원연금공단은 향후 서울시 등 관계 기관에 물량을 배정할 예정으로 입주 기준은 해당 기관이 자체 선정하지만 통상 거주 기간은 6년을 넘지 못한다. 공무원연금공단은 개포지구의 뛰어난 입지 탓에 향후 개포9단지에 입주 수요가 대거 몰릴 것으로 예상돼 세밀한 기관별 물량 조정을 고민하기로 했다.

우선 기본 설계부터 규제에서 벗어나 창의적인 외관을 연출할 수 있게 된 만큼 주어진 혜택을 활용해 건축위원회에서 결정된 1720가구의 정비안을 일정 수정한다는 구상이다. 서울시 심의는 모두 끝난 상태로 연내 최종 사업 허가를 받은 뒤 내년에 시공자를 선정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건설사들의 이목도 집중되고 있다. 일반 재건축과 달리 분양 절차가 없어 자금 조달에 대한 리스크가 없기 때문이다. 

특히 개포지구의 경우 인근에 영동대로와 양재대로를 인접한데다 대모산ㆍ양재천, 지하철 분당선 대모산입구역과 3호선 대청역 등이 생활 및 교통편의가 뛰어나 업계의 이목은 계속해서 머물 전망이다.

서승아 기자  nellstay87@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승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