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종합
성북구, 노후 상가아파트 문화적 가치 ‘재조명’‘공동의 기억, 상가아파트 4개의 시선’ 개최
▲ '공동의 기억, 상가아파트 4개의 시선' 포스터. <제공=성북구>

[아유경제=김학형 기자] 8일 서울 성북구가 상가아파트의 가치를 조명하는 ‘공동의 기억, 상가아파트 4개의 시선’ 행사를 오는 14일 동소문로3길 ‘성북예술가압장’에서 연다.

구는 주민들을 대상으로 현재 사용 용도를 다해 곧 사라질 공간에 대한 리서치와 아카이브를 진행하고 있다.

성북의 상가아파트는 서울의 다른 지역과 마찬가지로 1960~1970년에 걸쳐 완성됐다. 새석관시장, 삼선상가 아파트, 성북상가 아파트, 숭인시장 등이 대표적이다. 이미 재건축돼 사라졌거나 노후 돼 사라질 위기에 처해 있다. 그럼에도 이에 대한 조사나 기록은 전무하다시피 한 상황이다.

성북구는 “2018 성북도큐멘타 ‘공동의 기억 : 상가아파트, 4개의 시선’은 새석관시장을 중심으로 성북의 상가아파트에 대한 조사, 기록, 전시로 구성해 지역의 도시자산을 재발견하고 그 가치를 돌아보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 설명했다.

올해 5회를 맞이한 ‘성북도큐멘타’는 매년 성북의 사회문화 이슈나 아카이브 등 가치가 있는 주제를 하나씩 정해 아카이빙하고 시각화하기 위해 기획됐다.

이번에는 성북 지역에서 주민과 한 시기를 함께 했으나 현재 사용 용도를 다해 곧 사라질 공간에 대한 리서치와 아카이브를 진행, 하반기 전시와 연계할 예정으로 크게 아카이브와 전시로 나눠 진행되고 있다.

특히 ▲건축적 ▲사회적 ▲예술적 ▲기록적 시선 등 상가아파트를 둘러싼 다양한 시선을 가진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과 함께 이야기해보는 자리도 준비돼 있다.

오는 14일에는 재건축을 앞둔 둔촌주공아파트에 대한 기록을 남기는 계간지 ‘안녕, 둔촌주공아파트’의 이인규 편집장, 근대 건축문화 리서치를 진행하는 스페이스빔의 민운기 대표, 정수인 서울역사박물관 학예사 등이 대담한다.

성북구의 상가아파트는 1960년대 후반부터 1970년에 걸쳐 집중 건설됐다. 새석관시장, 삼선상가 아파트, 성북상가 아파트, 숭인시장 등이 대표적이다. 상당수는 재건축돼 사라졌거나, 낡아 사라질 위기에 처했지만 이에 대한 조사나 기록은 전무하다시피 한 상황이다.

성북구 관계자는 “다양한 시선들을 통해 조각 맞추어질 이번 콜로키움은 지금까지 제대로 가치를 인정받지 못하고 기록되지 못한 상가아파트를 되돌아보고 생각을 확장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학형 기자  keithhh@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