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종합
서울시, ‘서울형 리모델링 시범단지’ 7곳 최종 선정
▲ ‘서울형 리모델링 시범단지’ 현황. <출처=서울시>

[아유경제=서승아 기자] ‘서울형 리모델링 시범단지’의 윤곽이 드러나 이목이 집중된다.

서울시는 지난 27일 공동주택 리모델링 자문위원단 회의를 개최해 ‘서울형 리모델링 시범단지’ 7개소를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선정된 시범단지 7개소에 대해서는 공공에서 ‘서울형 리모델링 실현화를 위한 기본설계 및 타당성 검토’를 지원하게 되며, 검토 결과는 향후 주민들이 리모델링 조합 설립 등을 위한 의사 결정 자료로 쓰이게 된다.

‘서울형 리모델링 기본설계 및 타당성 검토’의 주요 내용은 ▲리모델링 단지 현황분석(주민설문조사 포함) ▲서울형 리모델링 추진 요건을 만족한 유형별 기본계획(설계) 수립 ▲지역공유시설 설치 등 공공성 적용 방안 ▲부동산 가격 추정 및 개별분담금 산출 ▲사업실현 가능성 검토 및 주민설명회 등 홍보업무 지원으로 금년 12월 말까지 실시된다.

아울러 서울시는 금번 시범단지에 대한 검토 결과는 시가 현재 수립 중인 ‘서울형 리모델링 가이드라인’의 기초 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정유승 서울시 주택건축국장은 “서울형 공동주택 리모델링 시범사업을 통해 노후화된 공동주택의 주거환경을 개선하는 한편 그동안 이웃과 단절되고 닫힌 공동주택 단지들이 이웃에게 열리고 서로 함께하는 진정한 공동체 주택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서승아 기자  nellstay87@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승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