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재건축 추진위원회
잠실우성1ㆍ2ㆍ3차 재건축, 조합 설립 향해 ‘잰걸음’

[아유경제=서승아 기자] 우수한 입지의 대단지 아파트로 뛰어난 사업성을 자랑하는 잠실우성1ㆍ2ㆍ3차 재건축사업이 조합 설립을 위한 발판 마련에 나서 이목이 집중된다.

3일 유관 업계에 따르면 잠실우성1ㆍ2ㆍ3차 재건축 추진위는 조만간 총회를 열어 12ㆍ13동 소유주들을 대상으로 토지분할소송을 청구하는 방안을 확정하기로 했다. 이는 더 이상 조합 설립을 미루기 어렵다는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한 것이다. 조합은 소송과 함께 12ㆍ13동 소유자들에게 재건축사업 참여를 설득한다는 구상이다.

잠실우성1ㆍ2ㆍ3차  재건축사업은 앞서 조합 설립 요건인 전체 소유주의 75% 이상 동의를 확보했지만 2개동(12ㆍ13동)에서 동별 동의율 50%를 확보하지 못해 조합 설립이 지연됐다. 이에 추진위는 반대 소유주를 제외하는 방안을 추진해 조합 설립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었다.

잠실우성1ㆍ2ㆍ3차 재건축사업은 2015년 9월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거쳐 정비구역 및 정비계획이 확정됐다. 따라서 12ㆍ13동이 정비구역에서 제외되면 이 절차를 다시 거쳐야 한다. 또한 단지 중심부에 있는 12ㆍ13동 위치를 감안하면 재건축 사업성도 줄어든다. 12ㆍ13동도 개별적으로 재건축ㆍ리모델링사업 추진이 쉽지 않기 때문에 정비구역 분할은 양측 모두에 손해란 게 업계 전문가들의 중론이다.

그러나 추진위의 신속한 움직임은 재건축초과이익환수제도, 보유세 개편 등 정부의 부동산 규제 강화에도 재건축사업을 끌고 나가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셈이다. 향후 재건축을 통해 2700여 가구로 지어질 잠실우성1ㆍ2ㆍ3차는 한강변과 지하철역, 탄천에 인접해 있고 잠실종합운동장 리모델링사업, 영동대로 개발 및 현대차 신사옥(GBC) 건축 등 주변의 개발 호재가 이어져 사업성이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다만 8ㆍ2 부동산 대책에 따라 재건축 조합 설립 후 일부 예외(10년 이상 보유, 5년 이상 거주 1주택자)를 제외하고 조합원 지위 양도가 금지된 점은 명심해야 한다.

서승아 기자  nellstay87@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승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