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종합
서울 내 ‘도시재생사업’ 후보군 12개구로 압축8ㆍ2 부동산 대책 이후 집값 상승률 서울 평균 이하… 강남 4구, 마용성 '배제'

[아유경제=김학형 기자] 서울에서 정부의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신청이 가능한 후보지 범위가 좁혀졌다.

5일 서울시에 따르면 국토교통부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신청할 수 있는 자치구는 ▲종로 ▲동대문 ▲중랑 ▲강북 ▲도봉 ▲노원 ▲은평 ▲서대문 ▲강서 ▲구로 ▲금천 ▲관악구 등 12곳이다.

서울 집값 상승을 주도해온 강남 4구(강남ㆍ서초ㆍ송파ㆍ강동)와 강북 ‘마용성’(마포ㆍ용산ㆍ성동)을 포함해 13개구는 사업 대상에서 제외됐다.

8ㆍ2 부동산 대책 이후 집값 상승률이 서울 평균보다 낮은 자치구와 그 반대인 경우로 갈린 것이다. 이는 지난해까지 부동산시장 과열을 이유로 서울을 도시재생 뉴딜사업 대상에 넣지 않던 정부가 올해 들어 서울도 포함하면서 단 조건이다.

기준은 한국감정원이 공표하는 주택종합 매매가격지수다.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부동산 가격 상승에 기여할 가능성을 최소화하기 위한 조치다.

8ㆍ2 대책 이후 지난달까지 서울의 평균 집값 누적 상승률은 4.92%를 기록했다. 노원(1.53%), 도봉(2.15%), 금천(2.29%), 강북(2.44%), 중랑(2.62%), 은평(2.72%), 관악(2.75%), 동대문(3.47%), 종로(3.92%) 등은 2~3%대 상승률로 평균보다 낮은 누적 상승률을 보였다.

반면 송파(8.78%), 강남(8.29%), 마포(7.46%), 강동(7.11%), 용산(6.44%), 성동(6.44%), 동작(6.19%), 서초(5.91%) 등은 평균을 훨씬 웃돌았다.

서울시는 오는 6일까지 도시재생 뉴딜사업 신청을 접수하며, 국토부는 다음 달(8월) 말까지 최종 사업지 10곳을 결정할 계획이다.

김학형 기자  keithhh@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