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재건축 추진위원회
신반포4차, 통합 재건축 ‘취소’… 서울시 지구 계획 ‘변경’

[아유경제=서승아 기자] 서울 서초구 신반포4차 재건축사업이 상가 통합에 대해 취소를 결정해 사업 추진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6일 도시정비업계 등에 따르면 반포아파트지구단위계획(안) 초안에 담겼던 상가 통합 재건축, 한강변 연결 공원 조성 등의 서울시 구상을 취소했다. 이는 주민들의 반대 의견이 다수를 차지함에 따라 이를 수용한 후속 조치다.

반포아파트지구단위계획은 2017년 4월 서울시가 용역을 발주해 지난 4월 초안을 주민 공람했다. 단지마다 따로 정비계획을 수립해 재건축하는 기존 방식 대신 교통, 기반시설, 상업지구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일대를 정비하겠다는 취지가 담겼다.

서울시는 반포아파트지구단위계획 공람 후 주민 의견을 청취해 조정안을 마련한다는 구상이다.

서울시는 당초 신반포4차와 인근 반원상가, 태남빌딩 부지를 묶어 공동개발을 진행해 반원상가와 태남빌딩 자리에 공공보행로를 조성하고 한강 통경축을 확보할 계획이었다. 통합 재건축을 할 경우 용적률을 완화하는 인센티브도 제시한 바 있다.

그러나 이에 주민들은 반대 목소리를 높였다. 상가와 함께 재건축하면 이해관계를 조정하기 어려워 사업이 사실상 불가능하기 떄문이다. 상가 측도 두 건물 모두 노후도가 높지 않은 데다 신반포4차를 비롯해 아파트 5개 단지를 끼고 있어 기존 상가 운영이 원활해 재건축에 반대했다.

신반포2차 단지 중앙부에 조성되기로 했던 한강변 연결 공원 계획도 대폭 축소됐다. 서울시는 이 단지 중앙부를 관통해 6357㎡ 규모 문화공원 시설과 폭원 35m 규모 녹도, 24시간 개방 도로 등을 신축할 계획으로 단지가 반포한강시민공원과 가까우니 재건축 기부채납(공공기여)을 통해 연계 통로를 설치한다는 구상이었다. 

서울시는 신반포2차 중앙에 당초 계획한 공원 대신 녹지를 조성할 예정이다. 휴양ㆍ운동ㆍ편익시설이 없어 이용객의 체류시간을 최소화하고, 조경 식재 등을 통해 사생활 침해를 줄이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한강변 높이 제한 완화 여지도 열어뒀다. 신반포2차는 한강변 중점경관관리구역에 속해 한강변 첫 주동을 중저층(15층 이하)으로 계획해야 한다. 서울시 측은 부지 형태 등의 여건상 중저층 계획이 어려운 경우엔 경관심의 등을 통해 수변 중저층 배치구간을 완화 적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도시 건축공동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연말께 지구단위계획을 결정해 고시할 계획이다. 

다만 서울시는 일부 지역에 대해선 기존 계획안을 유지하기로 했다. 신반포7차와 붙어 있는 한신공영 부지는 기존 중심시설 용지이지만 아파트로 재건축할 수 있도록 길을 열었다. 단, 아파트로 재건축할 경우 용적률 인센티브 없이 용지 면적의 10~15%를 공공기여해야 한다. 아울러 반포쇼핑타운은 특별계획구역으로 지정해 통합 개발할 예정이다. 기존 3종 주거지역을 준주거지역으로 종상향한다. 반포쇼핑타운이 특별계획구역으로 지정되면 기준용적률 250%, 상한용적률 350%를 적용받아 기존 7층 건물을 15층까지 올릴 수 있다.

이에 재건축사업을 진행함에 있어 큰 틀인 지구 계획이 변경됨에 따라 신반포 일대 재건축사업들이 활력 되찾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서승아 기자  nellstay87@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승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