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종합
정부, 서울 ‘부동산 불법거래’ 합동 단속… 경찰까지 ‘쌍끌이’ 압박

[아유경제=김학형 기자] 정부가 서울 부동산 시장의 불법행위를 잡기 위해 대대적인 합동 단속에 들어갔다.

8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국토교통부, 서울시, 자치구 등의 공무원으로 구성된 합동 단속반이 지난 7일부터 ‘부동산 불법거래’에 나섰다. 이날 이들 단속반은 용산구 일대 아파트 단지 주변 부동산 중개업소를 돌며 다운 계약 등 불법행위를 조사했다.

인근 한 공인중개사사무소 관계자에 따르면 정부 단속반은 부동산 거래 내역, 자금조달계획서 등 관련 서류를 가져갔다. 불법 전매, 가격 담합, 업ㆍ다운 계약 등을 집중적으로 들여다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단속 대상은 용산을 시작으로 영등포, 마포 등 2개 구가 확실 시 되며, 투기가 의심되는 지역으로 단속 대상을 확대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이들 지역은 박원순 서울시장의 “여의도ㆍ용산 통합개발 계획 필요” 발언 이후 집값이 크게 들썩인 곳이다.

지난달(7월) 5주차 한국감정원 자료에 따르면 영등포구(0.28%), 용산구(0.27%), 마포구(0.24%)는 서울 25개 자치구 중 가장 높은 상승세를 보였다. 이 주에 서울 집값은 0.16% 올라 5개월 만에 최대 상승폭을 기록했다.

한편, 오늘(8일) 강남권 일부 공인중개사사무소들은 전날 합동 단속 소식을 전해 듣고 문을 닫은 것으로 파악됐다. 한 개업 공인중개사는 “특별하게 위법 행위를 하지는 않았지만 (거래 내역을) 파헤치면 뭐라도 나올까 걱정된다”고 휴업 이유를 말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다음 단속 지역과 날짜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위장 전입ㆍ결혼, 아파트 분양권 불법 전매 등 부동산 사범 1090명을 검거했다고 밝혔다.

김학형 기자  keithhh@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