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종합
당ㆍ정ㆍ청 이번엔 ‘그린벨트 해제’ 한목소리… 서울시 ‘신중히 협의’

[아유경제=김학형 기자] 서울 집값 잡기에 나선 당ㆍ정ㆍ청이 주택 공급을 확대할 방안으로 상업지역 활용,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 해제 등을 제시했다. 서울시는 전자에 긍정적인 입장을 보였으나, 후자에 유보적인 입장을 취했다.

5일 서울시 관계자는 “정부에서 제기하는 주택공급 확대 방향에 대해서는 서울시도 기본적으로 공감한다”면서 “먼저 도심 유휴지 등을 이용해 주택 공급을 늘리는 데 적극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오는 추석(이달 24일) 전까지 수도권 공공택지 개발계획을 발표할 것으로 밝혔다.

하지만 이 관계자는 “박원순 서울시장의 ‘그린벨트는 미래 세대를 위한 최후의 보루로 적극 보존해야 한다’는 소신에는 변함이 없는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지금까지 정부 및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와 청와대는 서울시에 그린벨트 해제에 관한 공식적인 협조를 요청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더불어민주당 비공개 회의에서 이해찬 대표가 “서울 시내와 외곽에서 땅을 찾아보고, 필요하면 (그린벨트 같은 땅을) 풀어줘야 한다”는 발언을 한 것으로 업계 소식통들은 전했다.

박원순 시장과 서울시로서는 이처럼 한목소리를 내는 당ㆍ정ㆍ청의 정책 구상을 무지를 수 없는 노릇이다. 최근 국토부와 주택시장 안정을 위한 협의체를 꾸린 이유가 박 시장의 ‘여의도ㆍ용산 마스터플랜’ 발언으로 말미암은 집값 상승이었기 때문이다. 현행 법령상 30만 ㎡ 규모 미만의 개발제한구역을 해제하려면 시ㆍ도지사가 승인해야 한다.

다만, 서울시 내부에서도 당ㆍ정ㆍ청 등에서 공식적으로 협조를 요청할 경우 신중하게 협의하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파악됐다.

한편, 지난 8월 27일 국토부는 수도권 부동산 시장의 안정을 위해 신규 공공택지 14곳을 추가 공급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이보다 앞서 지난 7월의 ‘신혼부부ㆍ청년 주거지원 방안’에 들어간 수도권 30곳과 합치면 총 44곳 이상이다.

지난해 말 기준 서울시 그린벨트 면적은 149.6㎢이다. 서초구가 23.88㎢로 가장 넓고 ▲강서 18.92㎢ ▲노원 15.90㎢ ▲은평 15.21㎢ ▲강북 11.67㎢ ▲도봉 10.20㎢ 순이다.

부동산 업계에서는 사업성이 좋은 그린벨트 지역으로 ▲강남구 내곡ㆍ세곡지구 ▲서초구 양재동 우면산 일대 ▲송파구 올림픽선수기자촌아파트 ▲송파구 방이동 ▲강서구 김포공항 주변 등을 꼽는다.

김학형 기자  keithhh@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